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르노삼성, 스타트업과 공동 개발 신기술 선보여

  • 이재용 기자
  • 2019-06-07 10:38:29
  • 기업
르노삼성, 스타트업과 공동 개발 신기술 선보여
도미닉 시뇨라(오른쪽) 르노삼성자동차 사장이 지난 5일 경기도 성남시 ‘르노 오픈 이노베이션 랩 코리아’에서 개발 중인 신기술을 시연해보고 있다. /사진제공=르노삼성차

르노삼성자동차는 지난 5일 경기도 성남시 ‘르노 오픈 이노베이션 랩 코리아’에서 국내 스타트업과 함께 개발 중인 혁신기술들을 공유하는 행사를 가졌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는 르노삼성차의 다양한 부서원들로 구성된 알파팀과 국내 스타트업이 공동 개발 중인 신기술들의 발표와 시연이 이뤄졌다.

발표된 주요 신기술은 공간 활용을 높일 수 있는 대체 부품 관련 기술과 소비자 맞춤형 인포테인먼트 어플리케이션, 헬스케어 접목 드라이빙 시스템 등이다.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차 사장은 “이번에 선보인 기술들은 실행 가능성이 높고 잠재적 비즈니스 기회까지 고려된 점이 인상적”이라며 “르노 오픈 이노베이션 랩 코리아가 소비자 관점에서 시장 변화를 주도하며 더 큰 성과를 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르노 오픈 이노베이션 랩 코리아는 미국 실리콘밸리, 이스라엘 텔아비브, 프랑스 파리와 함께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가 연 이노베이션 랩 네 곳 중 하나다. 국내 우수 스타트업의 기술을 자동차 산업과 접목시키기 위한 공동 개발, 사업 성장과 글로벌 시장 진출 지원 등을 수행하고 있다.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 진출하려는 국내 스타트업이 르노삼성차를 통해 신기술을 국내 시장에 먼저 선보여 시장의 반응을 살펴볼 수 있는 게 장점이다.

르노 이노베이션 랩 코리아를 이끌고 있는 김호웅 프로젝트리더는 “우리나라는 소비자 니즈가 다양하고 트렌드가 빠르게 변화하는 시장으로 신기술의 데모 버전을 테스트하기에 최적의 환경”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르노 클리오와 르노삼성차 QM3의 액세서리로 20만원대에 판매 중인 헤드업디스플레이도 지난해 열린 데모 세션에서 첫 선을 보인 뒤 빠른 시간 내 상품화된 사례다.

한편 르노 오픈 이노베이션 랩 코리아는 지난 2017년 9월 오픈 이노베이션 오피스로 문을 열었고 올해 초 오픈 이노베이션 랩으로 확장됐다. 특히 5G 커넥티비티,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등의 분야를 중심으로 국내 스타트업이 개발하고 있는 혁신기술이나 제품이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재용기자 jyle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