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정책·세금

[뒷북경제]7년 만의 경상수지 적자에도 한류 수출은 훨훨

  • 박형윤 기자
  • 2019-06-08 17:31:06
  • 정책·세금
[뒷북경제]7년 만의 경상수지 적자에도 한류 수출은 훨훨

[뒷북경제]7년 만의 경상수지 적자에도 한류 수출은 훨훨



4월 경상수지가 6억6,000만달러의 적자를 기록해 7년 만에 적자 전환했습니다. 정부가 이례적으로 브리핑까지 열어 ‘계절적 요인(배당금 지급)에 의한 일시적 현상’이라며 애써 의미를 축소했지만 “우리 경제의 기초체력(펀더멘털)이 근간부터 흔들리고 있다는 증거(성태윤 연세대 교수)”라는 진단도 나옵니다.

상품수지 적자는 반도체 부진 때문입니다. 통관 기준 4월 무역수지는 반도체를 제외할 경우 오히려 지난해 대비 0.8% 성장했죠. 자동차 5.8%, 선박 53.6%, 일반기계 0.3% 등 부진에 허덕이던 주력상품이 선전했지만 -13.5%를 기록한 반도체 수출 감소폭을 만회하지 못한셈입니다. 반도체 의존도를 높여온 우리 경제의 그림자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예입니다.

문제는 반도체 시장이 회복될 기미를 보이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D램 고정거래가격은 지난해 12월 7.25달러에서 절반 이하로 떨어졌습니다. 시장조사 업체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D램의 5월 평균 고정거래가격은 3.75달러로 전월 대비 6.25% 하락했는데 D램 가격이 4달러 밑으로 떨어진 것은 2016년 9월 이후 처음입니다. 낸드플래시 가격 역시 3.93달러로 전월 대비 1.26% 떨어졌습니다. 가격뿐이 아니라 물량도 걱정입니다. 한은이 1일 발표한 1·4분기 반도체 수출물량지수는 478.64(2010=100)로 집계됐는데 이는 지난해 4·4분기(544.03)보다 12.0%가량 줄어든 수치입니다. 반도체 가격 하락에 이어 수출물량까지 줄면 적자 기조가 고착될 수 있다는 얘기입니다.

이에 시장에서는 “상저하고로 전망한 정부의 예측이 틀렸다”는 비판이 제기됩니다. 정부와 한은은 “하반기부터 반도체 시장이 살아날 것”이라는 낙관론을 펴왔는데요. 조영무 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정부 당국자들이 반도체 시장을 너무 낙관했다”며 “미중 무역분쟁과 글로벌 경기악화로 반도체 시장의 회복 가능 시기는 점점 늦춰지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세계은행은 4일(현지시간) ‘세계 경제전망’ 보고서를 발표하며 올해 세계 경제가 2.6%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고 이는 연초의 예상보다 0.3%포인트 낮아진 수치로 반도체 수요 역시 큰 폭으로 줄어들 것임을 의미합니다.

실제로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5월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대(對)중국 반도체 수출은 전월동기 대비 38.7% 줄어든 21억5,000만달러를 기록했습니다. 4월에도 대중 반도체 수출도 20.2% 감소했습니다. 산업부 관계자는 “미중 무역전쟁으로 중국 기업의 반도체 수요 자체가 줄어들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고 주원 현대경제연구원 연구실장은 “올해 2·4분기에 상황이 더 나빠져 바닥을 칠 가능성이 있다”며 “반도체 시장이 언제 회복될지는 예상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당장 가능성이 크지 않지만 경상수지 적자의 고착화는 대외신인도 악화와 자본유출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경상수지는 국가채무·대외채무·외환보유액 등과 함께 우리의 대외신인도를 나타내는 대표적 수치이기 때문입니다. 성태윤 연세대 교수는 “일시적인 경상수지 적자는 대외신인도에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며 “하지만 주력품목의 경쟁력이 상실되는 상태에서 경상수지가 지속적으로 위태로운 모습을 보이면 외국인의 신뢰가 떨어질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앞에서 말했듯 가장 큰 영향을 주는 반도체를 제외하면 그래도 잘나가는 상품도 있습니다. 특히 최근 한류 관련 서비스 수지는 작게나마 경상수지 적자 폭을 줄여주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한류 수출 지인 개인·문화·서비스 수지는 올해 4월까지 고공행진 중입니다. 올해 4월에만 4,400만 달러 흑자를 기록 중입니다. 개인·문화·여가서비스 수지는 영화나 라디오, TV프로그램, 드라마, 음반 등 주로 문화 콘텐츠 부문과 관련해 해외에서 벌어들인 돈에서 지급한 돈을 의미합니다.
[뒷북경제]7년 만의 경상수지 적자에도 한류 수출은 훨훨

한류 열풍에 힘입어 개인·문화·여가서비스 수지는 지난 2014년 처음 2000만달러 흑자로 돌아선 뒤 2015년 2억2000만달러, 2016년 4억7000만달러 등 꾸준히 늘어나고 있습니다. 지난해에는 역대 2위 기록인 2억 6,000만 달러 흑자를 냈습니다. 한국 드라마와 케이팝 가수 등의 인기가 중국, 일본을 비롯해 세계 전역으로 확산되면서 관련 수출이 크게 증가하고 영향인데요. 방탄소년단(BTS)이 지난해 미국 음반 시장에서 60만3307장의 앨범을 판 것도 다 국제수지에 잡힙니다.

한국 게임 수출이 늘어난 덕분에 이와 관련된 통신·컴퓨터·정보서비스 수지도 고공행진 중입니다. 지난해엔 21억1000만달러 흑자로 사상 최대치를 나타냈습니다.
/박형윤기자 mani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