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영업익 30% 성과급 달라는 기아차 노조

'임단협 요구안' 제시

  • 박성호 기자
  • 2019-06-10 17:31:18
  • 기업
기아자동차 노조가 지난해 영업이익의 30%를 성과급으로 지급하라는 내용이 담긴 ‘2019년 임단협 요구안’을 들고 오는 13일 노사 상견례를 시작한다. 일단 현대차와 비슷한 임금 인상과 단체협약 조건을 제시한 가운데 노조 측은 통상임금 소송문제를 풀어낸 만큼 여름휴가 전 교섭 타결을 목표로 하고 있다.

10일 기아차 노조 등에 따르면 지난 3일 노조가 사측에 발송한 올 임단협 요구안은 기본급의 경우 상급단체인 금속노조 공통 요구안인 12만3,526원(기본급 대비 5.4%, 호봉승급분 제외) 인상을 요구했다. 성과급은 지난해 영업이익(1조1,575억원)의 30%를 전 종업원들에게 지급하고 영업직은 성과급(100%) 지급 시 보조금 20만원을 추가로 지급하도록 하는 내용이 들어 있다. 별도요구안에는 △정년 65세 연장 요구(국민연금 수령 전 연말까지) △현재 단체협약 법정수당에 통상수당을 포함한 신(新)통상시급 요구 △신규 인원충원 요구 △노사 글로벌 기본협약 추진위원회 구성 등이 담겼다. 다만 논란이 됐던 북미 전용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텔루라이드와 소형 SUV 셀토스의 한국 생산 등 문제는 이번 임단협에서 제외하되 추후 고용안정위원회에서 다루기로 했다.

지난달 30일 첫 임단협 상견례를 마친 현대차는 4일 열린 경영설명회가 사측에 대한 노조의 성토장으로 변하는 등 사측 대표가 “신산업에 따른 환경규제 등으로 투자금액이 많이 필요하다”고 설명한 것에 대해 노조 측은 “1·4분기 수익성이 전년보다 좋아졌음에도 어렵다는 핑계만 대고 있다”고 반발하면서 ‘강력 투쟁’을 시사했다. 현대·기아차 노조는 정년연장이 가능하다면 문제로 지적하고 있는 촉탁직 문제나 신규 채용 문제 등을 모두 해결할 수 있다고 강조하고 있다. 실제로 하부영 현대차 노조위원장은 ‘임금인상’보다도 ‘미래의 고용안정’이 중요하다고 수차례 밝히기도 했다./박성호기자 jun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