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정부, 미중갈등 전담반 주내 출범

외교부에 설치…주요 이슈 대응
타부처에서 인력 파견도 추진

외교부, 미중, 전담반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통상을 넘어 군사, 외교, 문화 전반으로 확산 되고 있는 가운데 이에 전략적으로 대응하는 조직이 이르면 이번 주 안에 외교부에 설치 된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11일 정례브리핑에서 ‘미중관계 전담 조직 신설 추진 계획을 소개해달라’는 질문에 “여러 부서에 걸친 전략적으로 중요한 이슈에 대해서 긴급 대응지원 조직을 구성하는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외교부 당국자는 “팀장 인선 등을 거쳐 이르면 이번 주 내에 출범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외교부와 총리실 등에 따르면 신설 조직은 지난 달 30일 이낙연 국무총리가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미중 관계의 전개는 무역분쟁이나 화웨이 문제를 뛰어넘는 광범한 영향을 우리에게 줄 것”이라며 외교부에 전담 조직 신설을 주문한 후 빠르게 구성됐다.

외교부는 대통령령인 ‘행정기관의 조직과 정원에 관한 통칙’의 특례 규정에 따라 ‘정원 외’로 이를 설치하고, 국장급인 외교전략기획관이 반장을 겸하며 과장급 팀장을 비롯한 7명이 실무를 책임지도록 조직을 구성했다. 다만, 신설 조직의 이름은 여러 외교 관계와 입장 등을 고려해 ‘전략조정지원반(가칭)’ 정도로 모호하게 정했다.

아울러 외교부는 일단 부내 인력으로 전략조정지원반을 운영하되 향후 산업통상자원부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유관 부처로부터 인력을 파견 받는 방안도 고려하기로 했다. 지원반의 운영 기한 역시 최대 1년이지만 현안 전개 상황에 따라 기한 연장이나 조직 승격 등을 검토하기로 했다.
/정영현기자 yhchu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