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日서 성범죄 처벌 강화 촉구...'플라워 데모' 전국으로 확산

도쿄·오사카 등 9개 도시에서 열려
'하이힐 강요 반대' 구투 운동도 확산

  • 전희윤 기자
  • 2019-06-12 17:22:18

플라워, 플라워 데모, 구투

日서 성범죄 처벌 강화 촉구...'플라워 데모' 전국으로 확산
11일(현지시간) 성범죄 처벌 강화를 촉구하는 ‘플라워 데모’ 참가자들이 꽃과 팻말을 들고 일본 도쿄역 앞에 모여있다. /도쿄=로이터연합뉴스

11일(현지시간) 일본 전역에서 성폭력과 성범죄에 관대한 판결을 내리는 사법부에 항의하는 ‘플라워 데모’가 열렸다. 최근 여성에게 하이힐이나 펌프스(끈이나 고리가 없는 뒷굽이 높은 구두)를 강요하는 것을 반대하는 ‘구투(#KuToo) 운동’과 함께 일본에서 여성의 권리를 찾기 위한 움직임이 확산하고 있다.

12일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전날 일본에서 ‘플라워 데모’로 명명된 집회가 도쿄·오사카·후쿠오카 등 총 9개 도시에서 진행됐다. 이들은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동정의 뜻으로 꽃무늬 옷을 입거나 꽃을 들고 모여 “정부는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지원과 가해자에 대한 갱생 프로그램에 힘써야 한다”고 외쳤다. 도쿄역 앞에는 300명가량의 참가자가 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플라워 집회는 만취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남성이 올해 3월 후쿠오카 지방법원에서 무죄판결을 받자 이에 대한 반발로 지난 4월 도쿄역 앞에서 시작됐다. 이후 참가자들은 매월 11일 항의 집회를 예고했고 지난달 3개 도시에서 열린 집회는 이달 9개 도시로 확산했다.

현행 일본 형법은 폭행이나 협박을 동원하고 저항할 수 없는 상태에서 한 행위임이 입증돼야 성행위 관련 범죄로 처벌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에 피해자들과 지원 단체는 해당 형법이 피해자 쪽에 불리하며 피해자가 제대로 보호받기 어렵다고 지적한다.

이런 가운데 일본에서는 기업이 여성에게 하이힐이나 펌프스를 ‘매너’로 강요하는 것에 이의제기하는 ‘구투 운동’도 확산하고 있다. 배우 겸 작가인 이시카와 유미의 주도로 시작돼 소셜미디어(SNS)에는 구두와 고통을 각각 뜻하는 ‘구쓰(苦痛)’의 앞글자에 ‘미투’를 결합한 ‘구투(#KuToo)’ 해시태그를 단 지지글이 잇따르고 있다. 지난 3일에는 ‘기업이 불편한 신발 착용을 여성에게 명령하는 것을 금지하는 법 규정을 만들어달라’는 내용의 온라인 청원이 1만 8,856명의 서명을 받아 후생노동성에 전달되기도 했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