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글로벌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 한국 바이오헬스 산업에 5년간 7,500억원 투자

스웨덴과 영국에 거점을 둔 글로벌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가 오는 2020년부터 5년간 한국에 7500억원을 투자한다. 최근 셀트리온과 삼성바이오를 앞세운 ‘K바이오’가 글로벌 무대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자 글로벌 제약사의 ‘러브콜’이 본격화하는 신호탄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레이프 요한손 아스트라제네카 회장은 14일(현지시간) 한국무역협회가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개최한 ‘한-스웨덴 비즈니스 서밋’에서 한국 바이오헬스 산업에 6억3,000만달러(약 7,467억원)를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지난 1999년 스웨덴 아스트라와 영국 제네카의 합병으로 탄생한 글로벌 11위 제약사다. 지난해 매출은 221억달러(약 26조원)이다

요한손 회장은 “의료·바이오 산업은 한국과 스웨덴의 핵심 산업으로 양국은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클러스터 등의 영역에서 협력할 것”이라며 “이번 투자를 통해 공동 혁신의 의지를 다지고 헬스케어 생태계 구축에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한국 바이오기업의 신약 연구개발(R&D), 일자리 창출, R&D 전문가 육성, 국내 환자 신약 접근성 제고에 투자금을 활용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는 한국과 스웨덴 양국 정상이 미래 경제협력 방향과 관련해 기업들의 목소리를 청취하기 위한 취지에서 마련됐다. 한국에서는 문재인 대통령과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스웨덴에서는 칼 구스타프 16세 스웨덴 국왕과 스테판 뢰벤 총리 등이 참석했다.

김영주 한국무역협회장은 “한국 바이오헬스 산업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의 대규모 투자 결정을 높이 평가한다”면서 “이번 투자와 협력을 계기로 한국 바이오헬스 산업이 글로벌 경쟁력을 더욱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지성기자 engin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