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오신환 “협상 타결되든 안되든 17일 국회정상화”

주말 교섭단체 협상은 결렬

국회정상화, 오신환, 이인영, 나경원, 단독국회

오신환 “협상 타결되든 안되든 17일 국회정상화”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16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서울·경기·인천 신입당원 교육 도중 교육장을 나와 국회 정상화 협상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16일 “17일 오후 2시 의원총회를 열어 (여야 협상이) 타결되든 안 되든 국회 정상화를 위한 행동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주말 사이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간 협상은 사실상 결렬됐다”면서도 “한가닥 희망의 여지는 있다. 민주당과 한국당이 국민을 바라보고 결단을 내려달라”고 촉구했다. 이에 따라 17일 오전 민주당과 한국당 간 합의가 이뤄지면 온전한 형태의 국회 정상화가, 불발되면 한국당을 뺀 단독국회가 열릴 것으로 보인다. 오 원내대표는 단독국회 관련 “국회를 열어야 한다는 절박한 생각을 가진 의원들이 임시국회 소집 필요 인원인 75명을 훌쩍 넘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오 원내대표는 “소집요구서를 내면 국회가 열리기야 하겠지만 그 다음이 문제”라며 “국회가 비정상적으로 운영될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했다. 또 “민주당이 온전히 (단독국회를) 받아들일지도 문제”라며 “(민주당이) 추가경정예산을 포기한다는 자신이 있으면 단독소집으로 갈 수밖에 없다. 반대로 한국당은 기형적으로 운영되는 국회에 대한 비판 등을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오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제안한 ‘경제청문회’에는 찬성 입장을 나타냈다.

/이태규기자 classic@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