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SCMP “시진핑 방북, 무역전쟁 상대 美에 ‘외교 카드’ 확보 목적”

“한반도 문제 중재적 역할 부각해 대미 협상력 키우려는 듯”

SCMP “시진핑 방북, 무역전쟁 상대 美에 ‘외교 카드’ 확보 목적”
김정은(왼쪽)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신화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오는 20일부터 21일까지 북한을 방문하는 것이 미국과의 무역전쟁에서 사용할 외교 카드를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7일(현지시간) 분석했다.

북·중 양국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중국의 최고지도자로는 14년 만에 북한을 공식 방문한다고 이날 동시에 발표했다.

중국 중공중앙당교의 한반도 문제 전문가인 장량구이 교수는 SCMP에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때 회동을 앞두고 시 주석과 트럼프 대통령은 교착 상태를 타개하고자 노력하고 있다”며 “북핵 문제는 중국과 미국이 공통된 이해관계를 가질 수 있는 몇 안 되는 이슈 중 하나”라고 지적했다. 그는 “G20 정상회의 전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등이 한미 간 논의되는 상황에서 시 주석이 평양을 방문하는 것은 매우 당연하다”며 “시 주석의 방북은 중국이 한반도 문제에서 여전히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북한의 진정한 비핵화를 끌어내기 위해서는 중국이 북한에 섣부른 유엔 제재 완화 약속 등을 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장 교수는 제언했다.

홍콩 링난대 장바오후이 아시아·태평양연구센터 주임은 “시 주석이 김 위원장에게 비핵화를 설득한다면 이는 한반도 비핵화 과정에서 미국에 대한 중국의 협상력을 키워줄 것”이라며 “결국 중국과 북한의 관계는 중국과 미국의 관계에 엄청난 영향을 미친다”고 분석했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