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정경두 국방 "경계 작전 실패 매우 엄중한 상황..기강 바로잡아야"

北어선 '대기 귀순'에 전군주요지휘관회의서 질타

정경두 국방 '경계 작전 실패 매우 엄중한 상황..기강 바로잡아야'
19일 서울 국방부 청사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을 비롯한 전국지휘관회의 참석자들이 회의에 앞서 4차 산업혁명과 미래스마트국방 홀로그램 퍼포먼스를 관람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19일 북한 어선이 아무런 제지 없이 동해 삼척항까지 진입한 사건에 대해 ‘매주 엄중한 상황’이라며 “작전 및 근무기강을 바로잡고 정신적 대비태세를 굳건히 한 가운데 재발 방지를 위한 제반 대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경계작전 실태를 꼼꼼하게 되짚어보고 이 과정에서 책임져야 할 인원이 있다면 엄중하게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열린 ‘2019 전반기 전군주요지휘관회의’에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하는 숭고한 사명을 한시도 잊어서는 안 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 장관을 비롯해 박한기 합동참모의장, 서욱 육군참모총장, 심승섭 해군참모총장, 원인철 공군참모총장, 이승도 해병대사령관, 기찬수 병무청장, 한명진 방위사업청 차장 등 국방부와 합참, 각 군의 주요지휘관 및 참모 등 주요직위자 150여명이 참석한 이날 회의는 삼척항 무경계 입항 사건 때문인지 무거운 분위기 속에서 열렸다.

회의에서는 최근 북한 선박의 삼척항 무단진입 사건과 관련해 군의 기강 확립 문제가 비중 있게 다뤄졌다. 국방부는 “군 기강 확립 및 안전문화 정착을 위한 토의를 진행해 최근 발생하는 군 기강, 안전 관련 사고를 근절하기 위한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며 “사고 발생의 원인을 진단하고 자율과 책임이 조화된 안전하고 건강한 군대 육성을 위해 지금 군에 요구되는 변화가 무엇인지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교환했다”고 설명했다.

참석자들은 국민의 요구에 부합하는 안전하고 건강한 군대가 되려면 안일한 인식과 자세를 버리고 지휘관들이 솔선수범해야 한다는 것에 깊이 공감했다고 국방부는 전했다. 한반도 안보상황과 관련해서는 “북한은 ‘9·19군사합의’를 이행하면서도 내부체제 결속에 주력하고 한미의 태도 변화를 압박하는 것으로 평가했다”고 국방부는 밝혔다.

국방부는 “주요 지휘관들은 회의에서 후반기 연합연습 준비와 하계 재난대비태세 유지, 엄정한 보안기강 확립 등을 통해 국민의 신뢰를 받고 국민과 함께 평화를 만드는 강한 국방을 구현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을 다짐했다”고 전했다.
/권홍우선임기자 hongw@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