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어릴 때 호기심에 몰카…의대생 됐지만 피해자 신고에 들통

고교 재학시절 여학생 10여명 불법촬영 혐의
의대생, 현역 군인 등 4명 경찰 수사중
일부 피의자 동영상 삭제 않고 가지고 있어

몰카, 범죄, 몰래카메라, 불법촬영

어릴 때 호기심에 몰카…의대생 됐지만 피해자 신고에 들통

고등학교 재학시절 호기심에 여학생 기숙사 탈의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해 불법 촬영했던 현역 군인 및 의대생 등 4명이 최근 피해자의 신고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대구 수성경찰서는 19일 고등학교 재학시절 기숙사 탈의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해 여학생들을 촬영한 혐의(불법촬영)로 대학 의과대학에 재학 중인 A(20)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또 같은 혐의로 현역 군인 신분인 고교 동창생 B(20)씨 등 3명도 군 수사 당국 조사를 받고 있다.

어릴 때 호기심에 몰카…의대생 됐지만 피해자 신고에 들통
갈수록 지능화하는 몰카 수법 (기사와는 관련없습니다) / 강신우 기자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A씨 등 4명은 2017년 2월 자신들이 다닌 고등학교 기숙사 탈의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해 여학생 10여명의 신체를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등은 최근 피해자 가족이 가해 학생을 신고하자 수사에 착수했으며, 일부 피의자 휴대전화에서 몰래카메라 동영상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호기심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불법 촬영된 동영상이 유포된 정황은 확인되지 않았다”며 “추가 피해자가 있는지 조사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강신우기자 see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