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아이나라' 김민종, 베테랑 시터급 찰떡 케어 포착..완벽한 시터의 품격

  • 김주희 기자
  • 2019-06-19 15:36:06
  • 시황
‘아이나라’ 김민종이 베테랑 시터의 품격을 뽐냈다.


'아이나라' 김민종, 베테랑 시터급 찰떡 케어 포착..완벽한 시터의 품격
사진=KBS 2TV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KBS 2TV 신규 돌봄 예능 프로그램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이하 ‘아이나라’)(연출 원승연)에서 아이 돌보미로 변신한 김민종의 첫 촬영현장이 공개됐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아이와 함께 키즈카페를 찾아간 김민종의 찰떡 케어 현장이 담겼다.

노란색 앞치마 마저도 명품으로 보이게 만드는 김민종의 훈훈한 비주얼이 눈길을 사로잡는 가운데 각종 놀이기구를 오가며 물 만난 고기처럼 뛰어 노느라 목이 마른 아이를 위해 물통까지 척척 준비하는 프로급 돌봄 스킬을 발휘하고 있다.

이어 김민종과 아이가 하이파이브를 하는 장면에서는 삼촌과 조카같은 친근한 유대감과 케미를 엿보인다.

특히 마지막 사진에서 볼풀장에 함께 누워 천진난만한 웃음을 짓고 있는 김민종과 아이의 투샷에서는 아이를 진심으로 아끼는 마음이 느껴져 보는 이들로 하여금 절로 미소짓게 만든다.

이처럼 비주얼부터 특급 케어까지 선보인 김민종은 돌봄이 진행되는 내내 아이의 곁에서 떨어질 줄 모르는 찰떡 시터로 맹활약할 예정이라고. 그는 한시도 눈을 떼지 않고 아이의 노는 모습을 눈으로 쫓으며 세심하게 챙겨주는 다정다감한 엉클 매력을 뽐내 현장 스태프들로부터 ‘육아체질’이라는 찬사를 받았다는 후문이다.

이에 대해 ‘아이나라’ 제작진은 “김민종과 아이가 만들어 내는 친근하고 유쾌한 케미가 안방극장에 밝고 건강한 에너지를 선사할 것”이라고 자신하며 “방송을 지켜보시는 동안 행복하고 즐거운 기분을 함께 느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아이나라’는 김구라, 김민종, 서장훈 세 남자가 피치 못할 사정으로 아이의 등, 하원을 책임질 수 없는 부모를 대신해 아이의 어린이집, 유치원, 초등학교의 등원부터 하원 이후 돌봄까지를 함께하는 프로그램이다.

예능도 육아도 서툴지만 아이와 진심으로 교감하는 김민종의 감성 돌봄 맹활약이 펼쳐질 KBS 2TV 새 돌봄 예능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는 ‘대화의 희열’ 후속으로 오는 7월 6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토요일 밤 10시 45분 방송 예정이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