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KT 불법채용' 이석채 前회장 "김성태 딸 몰랐다"...첫재판서 혐의 부인

  • 백주연,손구민 기자
  • 2019-06-19 17:39:01
'KT 불법채용' 이석채 前회장 '김성태 딸 몰랐다'...첫재판서 혐의 부인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딸을 포함해 총 11명을 부정하게 채용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석채 전 KT 회장 측이 첫 재판절차에서 혐의를 부인했다. 19일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신혁재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된 공판준비기일에서 이 전 회장 측 변호인은 공소사실을 인정하느냐는 재판부의 질문에 “혐의를 다투는 취지”라며 “특히 김 의원의 딸이 KT에 다녔는지도 몰랐다”고 강조했다. 공판준비기일은 정식 공판과 달리 피고인이 직접 재판에 출석할 의무가 없어 이 전 회장은 이날 출석하지 않았다.
/손구민기자 kmsoh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