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예금보험공사, 미매각 상가 창업·주민 커뮤니티 공간으로 제공

예금보험공사, 미매각 상가 창업·주민 커뮤니티 공간으로 제공
위성백(왼쪽 세번째)예금보험공사 사장이 19일 서울 황학동 아크로타워에서 열린 ‘예금보험공사 공익활용 상가 오픈식’에서 서양호(〃 네번째) 중구청장을 비롯한 관계자들과 기념 현판을 소개해보이고 있다./사진제공=예금보험공사

예금보험공사는 서울 황학동에 위치한 빈 상가 4개호를 청년예술가 창업 오피스와 마을주민 커뮤니티 공간으로 제공한다고 19일 밝혔다.

예보는 지난 2011년부터 2015년까지 30개 저축은행의 파산으로 파산저축은행의 부실대출 담보부동산을 관리·매각하게 됐다. 이중 서울 중구 황학동 아크로타워 상가는 예보가 매각을 위해 4차례 공매를 실시했지만 일부 후면상가는 매각되지 않고 여전히 공실로 남아 있었다.

이에 예보는 매각되지 않은 상가를 활용해 사회적가치를 실현하고 사람들의 빈번한 왕래로 상가 매각가치도 동시에 높아질 수 있도록 중구청과 함께 빈 상가의 공익활용을 추진키로 했다.

이번에 제공되는 4개호 중 2개호는 청년예술가 창업 공간으로, 나머지 2개호는 지역주민 배움터와 지역 협동조합 등의 공유 오피스로 활용된다.

위성백 예보 사장은 “예보가 제공한 공간이 청년들이 꿈을 키우고 지역주민들이 소통할 수 있는 장소됐으면 좋겠다”며 “빈 상가 공익활용을 일회성이 아닌 지속사업으로 계속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윤기자 lu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