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인터뷰] 원진아, 밝고 당당해서 더 끌리는 배우

영화 ‘롱리브더킹:목포영웅’ 강소현 역
“강윤성 감독의 따뜻한 마음에 감동”

  • 정다훈 기자
  • 2019-06-19 21:37:31
밝고 선한 인성에 할 말은 또 제대로 하는 강단 있는 배우가 나타났다. “아무래도 남동생만 둘 있는 맏딸이라서 그런 것 같다”고 당찬 목소리를 내뱉는 배우 원진아 이야기다.

원진아는 단편영화 ‘오늘영화’(2014)로 데뷔했다. 이후 영화 ‘강철비’에서는 똘똘한 북한 처녀 려민경으로, 류준열 주연의 영화 ‘돈’에서 유능한 주식 브로커로, 12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발탁된 첫 주연작인 ‘그냥 사랑하는 사이’에선 붕괴사고에서 극적으로 살아남은 인물로, ‘라이프’에서는 소아청소년과 전문의로 스크린과 안방극장을 넘나드는 배우다.

강윤성 감독의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에서 강단 있는 변호사 ‘강소현’을 맡았다. 옳다고 생각하는 일에는 몸을 사리지 않고 나서는 모습을 현실감 넘치게 그려냈다. 강소현은 우연히 용역 현장에서 만난 조직 보스 장세출(김래원(에게 ‘좋은 사람이 돼라’고 일침을 날리면서 그의 반전 인생에 큰 영향을 미치게 된다. 그저 말로만 떠드는 남자인 줄 알았던 장세출이 진심을 다하자 강소현의 마음이 움직이기 시작한다.

[인터뷰] 원진아, 밝고 당당해서 더 끌리는 배우
원진아는 최근 서울 삼청동의 ‘보드레 안다미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롱 리브더 킹’ 인터뷰에서 “강윤성 감독님의 따뜻한 마음에 감동 받았다”고 말했다.

첫 영화 주연을 맡았다. 사실 원진아는 강윤성 감독에게 소현 역할을 제안 받았을 때 걱정부터 들었다고 했다.

최근 삼청동에 위치한 카페 ‘보드레 안다미로’에서 만난 원진아는 “‘범죄도시’를 재밌게 보고 감독님과 꼭 한 번 호흡하고 싶었다”며 “생각보다 비중이 커서 부담감을 느꼈고, 자유롭게 연기할 수 있을까 걱정했다”고 밝혔다.

“감독님의 전작을 볼 때 배우들이 신나서 연기하는 느낌이었다. 감독님이 어떤 분인지 정말 궁금했다. 그 반면에 아직 경험이 많이 없어서 걱정이 많이 돼서 리딩을 하러 자주 갔다. 근데 감독님이 ‘계속 보니 강소현과 비슷한 면이 있다’고 하셨다. 감독님이 ‘캐릭터적인 연기보다 계속 소현의 감정을 가져가 보자’고 하셔서 촬영을 하면서 부담을 덜었다”

감독에게 신뢰감을 느끼고 나니, 마음의 부담감은 눈 녹듯이 없어졌다. 강윤성 감독의 세심하고 따뜻한 마음에 감동 받은 원진아는 “나이나 경력이나 비중에 상관없이 모든 사람을 평등하게 대해주시는 인간적인 감독이다”고 존경심을 보였다.

누적 조회수 1억 뷰, 누적 구독자 197만 명이란 기록을 남긴 동명의 웹툰을 영화화했다. “원작을 시즌2까지 봤다”고 밝힌 원진아는 감독의 의견에 따라 웹툰 보기를 중단했다.

그는 “감독님이 원작이 가진 설정은 기본 틀로만 가지고 갈 뿐 영화는 새로운 작품으로 가고자 했기 때문이었다”고 설명했다.

조폭 세출이 자신의 뺨을 때린 소현에 첫눈에 반한다. 그 뒤 ‘좋은 사람’이 되겠다는 일념하나로 변해간다. 소신 있고, 강단 있는 소현이란 인물을 놓고 원진아는 사회 초년생의 열정을 떠올렸다고 했다. 처음엔 ‘캔디형 캐릭터’가 떠올랐지만, 강윤성 감독은 원진아에게 ‘너의 성격을 반영하라’고 조언을 했다.

[인터뷰] 원진아, 밝고 당당해서 더 끌리는 배우

[인터뷰] 원진아, 밝고 당당해서 더 끌리는 배우

[인터뷰] 원진아, 밝고 당당해서 더 끌리는 배우

원진아는 소현이라는 캐릭터가 어디서든 할 말을 하는 성격이 자신과 닮았다고 했다. 그는 “영화 속에서 조폭을 때리거나 하는 행동은 비현실적이다. 그러나 아니라고 생각이 들면 참지 않는 성격이 비슷하다’고 했다.

“저 역시 소현이처럼 열정이 가득해서 열심히 하려는 모습에 공감이 됐다. 저도 소현이처럼 주인의식이 있다고 할까. 무엇을 하든, 내 일이라고 생각하며 열정을 쏟는 스타일이다. ”

영화 속에서 주인공 김래원과 좋은 호흡은 필수적이었다. 선후배가 아닌, 배우 대 배우로 배려하는 선배 김래원 덕분에 마음껏 연기를 펼칠 수 있었다. 원진아는 “선배님이 현장에서 ‘너 하고 싶은 대로 하라’고 먼저 얘기를 해주셨다. 선배님이 제게 조언을 해주고 싶어도 제가 불편해 할까 봐 일부러 조언을 안 하시는 게 느껴졌다”고 말하며 감사함을 전했다.


[인터뷰] 원진아, 밝고 당당해서 더 끌리는 배우

낮은 톤의 목소리가 배우 수애와 비슷한 느낌을 주기도 한다. 원진아는 ‘신뢰감’을 주는 목소리에 대해 칭찬하자 “사실 콤플렉스였다”고 털어놨다.

“너무 낮기도 하고 화난 듯한 말투이기도 하다. 오디션을 볼 때마다 ‘일부러 내는 거냐’며 지적받으면서 상처도 많이 받았다. 그런데 연기할 때는 이 톤을 좋아해주시더라. 지금은 제 목소리에 감사하고 있다.”

‘롱 리브 더 킹’은 ‘조폭 영화’ 혹은 ‘로맨스 영화’로 불린다. 밝은 기운을 지닌 원진아는 “왜 이렇게 재미있어”라고 말하게 될 영화이다고 했다.

“관객분들이 영화를 보고 진짜 웃을 수 있었으면 한다. ‘빵빵 터진다’는 반응이면 좋겠다. 영화 안에 즐거움과 웃음이 가득하다. 무엇보다 강윤성 감독님이 따뜻한 마음으로 만들었기 때문에 그 마음을 그대로 느끼고 가실 수 있을 것 같다.“

[사진=양문숙 기자,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