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정책·세금

석유관리원, 공공기관 첫 호봉제서 직무급제 전환

호봉제서 전면 전환

  • 강광우 기자
  • 2019-06-19 20:30:00
  • 정책·세금
한국석유관리원이 공공기관 중 처음으로 급여체계를 호봉제에서 직무급제를 전면 전환한다. 직무급제는 직무의 난이도, 책임 정도에 따라 보수를 차등해서 주는 것으로, 공공기관 직무급제 전환의 신호탄이 될지 주목된다.

석유관리원은 19일 이사회에서 직무급제 도입을 의결함에 따라 다음 달 1일부터 전 직원 급여에 적용한다고 밝혔다. 손주석 석유관리원 이사장은 지난해 6월 취임 이후 연차가 쌓일수록 임금이 오르는 기존의 보수체계를 직무 중심으로 바꾸는 방안을 추진해왔다. 석유관리원이 도입한 직무급제는 기관의 업무 특성과 인력운영 특성을 반영해 직무역할급, 직무급, 역할성과연봉으로 설계됐다. 직무와 역할 수준에 따라 4단계 역할등급을 설정했고, 이 단계에 따라 급여를 차등 적용한다. 여기에 개인별 성과, 업무 난이도, 책임 정도 등에 따라 임금 인상률과 성과급 지급률에 차등을 두도록 했다. 직무와 역할 수준의 단계가 올라가거나 개인별 업무 역할을 잘 수행해 성과를 내야만 급여가 오르는 식이다. 근속연수가 임금에 미치는 영향을 줄이기 위해 직급별 급여 상한값을 설정하고 최고위직의 승급 가산액을 50% 이하 수준으로 조정해 해당 비용이 하위직의 임금 개선을 위한 재원으로 활용하도록 했다. 석유관리원의 첫 직무급제 도입이 다른 공공기관들에도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지난달 인사혁신처는 현행 호봉제가 적용되는 6급 이하 공무원 보수체계 개선을 위한 ‘공무원 보수체계 발전방안 연구용역’을 추진하면서 직무급제를 대안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대한민국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과 전국공무원노동조합 등 양대 공무원노조는 직무급제가 저임금 고착화 등의 부작용을 낳을 수 있다며 반발하는 상황이다.
/세종=강광우기자 press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