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문화

산들, 日 첫 단독 콘서트 2개 도시 성료..총 18개의 곡 무대에서 소화

  • 김주원 기자
  • 2019-06-20 10:23:52
  • 문화
무공해 발라더’ 산들(SANDEUL)이 일본에서 첫 단독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쳤다.

산들, 日 첫 단독 콘서트 2개 도시 성료..총 18개의 곡 무대에서 소화
사진=더블유엠엔터테인먼트

산들은 지난 16, 19일 각각 오사카와 도쿄에서 첫 단독 콘서트 ‘2019 SANDEUL 1st CONCERT in JAPAN ‘를 개최하고 현지 팬들과 잊지 못할 특별한 추억을 만들었다.

일본 주요 도시에서 현지 팬들과 만난 산들은 ‘같이 걷는 길’과 ‘한 걸음만 더’로 오프닝 무대 선사하며 관객들의 감탄을 이끌어냈다. 오프닝 무대를 마친 산들은 “여러분 안녕하세요! 여러분께 행복한 울림으로 찾아온 산들입니다”라고 팬들에게 첫인사를 건넸다. 마치 라디오 DJ와 같은 감미로운 멘트로 첫 솔로 콘서트의 시작을 알리며 객석의 열기를 고조시켰다.

산들은 이번 단독 콘서트에서 두 번째 미니 앨범 ‘날씨 좋은 날’의 동명의 타이틀곡 ‘날씨 좋은 날’을 비롯해 ‘빗소리’, ‘이 사랑’, ‘사선’ 등 신곡들을 직접 현지팬들에게 소개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외에도 ‘구르미 그린 달빛’ OST ‘마음을 삼키다’를 비롯해 MBC ‘복면가왕’을 통해서 큰 사랑을 받았던 izi의 ‘응급실’ 등 다채로운 셋리스트를 구성하여 감미로운 발라드부터 짙은 감성의 발라드까지 폭넓은 노래들을 소화하며 관객들을 환호케했다.

특히 이번 콘서트에서 산들은 총 18개의 곡을 오로지 산들만의 목소리로 객석을 가득 채우며, 차세대 보컬리스트로서의 저력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또한 산들만의 진정성 있고 호소력 짙은 보이스로 관객들을 매료시키며 깊은 울림을 선사했다.

2016년 첫 솔로 앨범 ‘그렇게 있어 줘’ 등을 통해 ‘무공해 발라더’로 자리 잡은 산들은 지난 3일 약 3년 만에 두 번째 솔로 앨범 ‘날씨 좋은 날’을 발매하고 큰사랑을 받고 있다.

한편, 일본 주요 도시에서 단독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친 산들은 오는 29, 30일 양일간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2019 산들 콘서트 <바람숲>’를 개최하며 피날레를 장식할 예정이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