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오신환 “軍 양심 구멍뚫려…정경두 해임해야”

“文 2012년 ‘노크귀순’ 비판하자 MB 관계자 문책했어”

오신환, 정경두, 삼척, 귀순, 노크귀순, , 경계, MB, 문재인

오신환 “軍 양심 구멍뚫려…정경두 해임해야”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동섭 원내수석부대표, 오 원내대표, 채이배 정책위의장, 김삼화 의원./연합뉴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0일 “거짓 보고로 사실을 은폐한 군 당국은 경계에만 구멍이 뚫린 게 아니라 양심에도 구멍이 뚫렸다”며 삼척 귀순 사건에 대한 군의 대응을 비판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정책회의를 열어 “군 당국이 경계 문제가 없었고 떠내려온 북한 선박을 어민 신고로 발견해 예인했다는 거짓 보고를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관계자에게 엄중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19일 말한 정경두 국방장관에 대해 “유체이탈 화법으로 기강 확립과 경계태세 강화를 일선 장병들에게 주문하지만 령이 제대로 설 리가 없다”고 지적했다.

오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이 사태에 대해 분명히 책임지고 정 장관부터 해임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문 대통령이 후보였던 2012년 대통령 선거 과정에서 MB 정부를 안보무능 정부로 규명하고 국정감사 등 총 공세를 가했고, 정부는 14명의 관계자를 문책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2012년 당시 노크 귀순을 비판하며 목청 높였던 문 대통령은 대체 어디있나. 사안의 경중 따질 때 이번 사건은 노크귀순 사건과 비교할 수 없을 만큼 매우 엄중하다”고 지적했다.

이동섭 원내수석부대표 역시 “(남하한 북한 주민들의) 어로 경로를 역추적해야 한다”며 “TOD가 있는데도 이런 일 벌어진 데 대해 언제 경계에 구멍이 뚫렸는지 상세히 조사할 것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인엽기자 insid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