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경기도, 한반도 평화 위한 국제배구대회…한국·북한·인도네시아·베트남 등 4개국 참가

  • 윤종열 기자
  • 2019-06-20 09:37:36
  • 전국
경기도, 한반도 평화 위한 국제배구대회…한국·북한·인도네시아·베트남 등 4개국  참가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지난달 22일 평화협력사업 추진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경기도

지난 2월 북미정상회담 이후 교착국면을 맞고 있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물꼬를 트기 위한 ‘한반도 평화를 위한 아시아 국제배구대회’가 오는 21일부터 26일까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한국·북한·인도네시아·베트남 등 4개국이 참가한 가운데 개최된다.

경기도는 체육교류를 통한 ‘한반도 평화분위기’ 조성과 남북교류협력사업을 경제·사회·문화 분야로 확산하기 위해 인도네시아 국가체육위원회와 함께 ‘한반도 평화를 위한 아시아 국제배구대회’를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대회는 인도네시아 국가체육위원회(위원장 토노 수랏만)가 남북화합을 위해 경기도에 공동개최를 제안하면서 성사됐다.

도는 남북교착 국면 이후 처음으로 남북이 공동 참가하는 대규모 체육행사인 이번 대회가 단순한 체육교류를 넘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물꼬를 트는 계기가 되는 행사가 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대회를 통해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를 비롯한 도 관계자와 북측 체육관계자들 간 만남이 성사되는 만큼 ‘남북교류 협의채널’을 확보함으로써 경제·사회·문화 등 여러 분야에 걸쳐 더욱 활발한 남북교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한다는 구상이다.

‘한-아세안 수교 30주년’ 및 ‘4.27 남북정상회담 1주년’을 기념해 열리는 이번 대회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올림픽경기장에서 오는 21일부터 26일까지 5박 6일간의 일정으로 치러진다.

한국(경기도)과 북한을 비롯해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4개국 남녀 배구팀이 참가해 풀리그 방식으로 기량을 겨룬다.

도는 이번 대회에 이 부지사를 단장으로 화성시청 남자배구단과 수원시청 여자배구단 32명을 포함해 모두 52명의 ‘경기도 대표단’을 파견한다.

북측도 국가대표급 선수로 구성된 4.25 체육단 소속 선수 32명으로 남녀배구팀을 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는 21일 선수단 입국을 시작으로 22일 각국 선수단의 현지적응 훈련 및 개막식이 진행되며, 23일 한국 인도네시아의 여자배구 경기를 시작으로 모두 12경기가 치러진다.

특히 오는 24일과 25일에는 남북이 배구로 하나되는 ‘남북전’(24일 남자, 25일 여자)이 각각 치러지며, 경기 실황은 KBS2TV를 통해 생중계될 예정이다.

신명섭 경기도 평화협력국장은 “남과 북이 참여하는 이번 한반도 평화를 위한 국제배구대회를 통해 남북평화 분위기가 조성되고 남북체육교류 협의 채널도 확보됐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앞으로 지속적인 남북교류협력사업 추진을 통해 교착 국면에 접어든 남북관계의 물꼬를 조금이나마 틀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윤종열기자 yjy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