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자유’ 22번 외친 나경원 “소주성은 초강력 정부 간섭 정책”

■관훈클럽 토론회 기조연설
정부 역할 강화에 '자유'로 맞불
"文정권 출범 후 적대와 분열의 정치 반복"

나경원, 관훈클럽, 자유, 소주성

‘자유’ 22번 외친 나경원 “소주성은 초강력 정부 간섭 정책”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0일 “소득주도성장은 초강력 정부 간섭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토론회 기조연설에서 ‘자유’라는 단어를 22번 말하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의 예산 확대, 주 52시간 근로제 도입 등 정부의 역할을 강화하는 것에 ‘자유’를 강조하며 맞불을 놓은 것으로 평가된다.

나 원내대표는 “정치가 모든 사회 곳곳을 간섭하고 통제해서는 안 된다”며 “그것은 자칫 ‘정치과잉’을 낳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대한민국 정치는 어떤가”라며 “저는 정치가 있어야 할 곳에 정치가 없고, 정작 정치가 물러서야 할 곳에서 정치논리가 지나치게 만연하다고 본다”고 진단했다.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 출범 후 우리 정치에서 타협은 찾아보기 어렵고 오직 힘의 논리, 적대와 분열의 정치가 반복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정치 질서의 룰인 선거법마저 제1야당의 의견을 배제한 채 강행 처리하겠다는 것만큼 반정치적인 행위는 없다”며 “전임정권을 부정하기 위한 보복 정치를 자행하고, 사법부, 선관위, 언론 등을 장악해 사실상 생각이 다른 세력을 억누르는 것, 그것은 사실상 공존을 거부하는 신종 권위주의”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자유가 곧 미래 먹거리 산업”이라며 “이제 정치는 뒤로 물러서고, 자유를 허락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자유만이 성장과 분배를 모두 성공시킬 수 있다”며 “노동의 자유, 투자의 자유를 허락한다. 노조 본연의 존재 이유를 외면하는 정치노조만 득세하면 새로운 산업 혁명의 가능성은 더더욱 요원해진다”고 말했다.

/이태규기자 classic@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