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이인영 "北 어선 진입, 軍 변명의 여지 없어"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안보"
"해상 경계 작전에 큰 허점 드러나"

  • 하정연 기자
  • 2019-06-20 10:07:22
  • 국회·정당·정책
이인영 '北 어선 진입, 軍 변명의 여지 없어'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0일 북한 어선이 동해 삼척항까지 진입한 사건과 관련해 “해상 경계 작전에 큰 허점이 드러난 사건”이라며 “우리 군이 아무런 대응을 하지 못했다는 점은 어떠한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군은 철저한 내부 조사를 통해 뼈를 깎는 자성으로 엄중히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달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군 당국은 중앙 합동 조사에서 철저히 진상을 밝혀 국민께 소상히 보고하라”며 “첫째도 안보, 둘째도 안보, 셋째도 안보다. 당정을 통해 안보 태세를 더 강화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세우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군 당국도 감시 정찰 시스템을 개선하고 긴급 예산 편성 등 신속히 대책을 마련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하정연기자 ellenah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