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뭉쳐야 찬다' 허재, 정해인 닮았다는 시청자 댓글에 '함박웃음'

  • 김주희 기자
  • 2019-06-27 15:44:41
  • TV·방송
‘버럭’ 허재가 ‘뭉쳐야 찬다’ 시청자 반응에 함박웃음을 지었다.

'뭉쳐야 찬다' 허재, 정해인 닮았다는 시청자 댓글에 '함박웃음'
사진=JTBC ‘뭉쳐야 찬다’

오늘(27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 3회에서는 첫 공식 경기에 나서는 어쩌다FC의 모습이 공개된다.

각 스포츠 종목에서 정점을 찍은 전설들이 ‘축구’로 뭉친 어쩌다FC는 팀 결성부터 뜨거운 화제를 모으며 사랑 받고 있다. 특히 운동부 선배들의 눈치를 보는 감독 안정환, ‘톰과 제리’ 이만기&심권호, ‘버럭’ 허재 등 전설들의 찰떡같은 캐릭터와 호흡이 시청자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어쩌다FC 멤버들은 “첫방송 이후 지인들에게 연락을 많이 받았다”며 “주변 관심이 놀랍다”고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이에 MC 김용만과 김성주는 시청자들의 댓글을 읽으며 전설들에게 최근의 분위기를 전했다.

레전드 스타들은 한 명 한 명 허를 찌르는 시청자들의 댓글을 읽으며 울고 웃었다. 특히 본인 차례가 오자 “나는 그냥 넘어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던 허재는 “정해인을 닮았다”는 댓글에 “배우인가?”라고 크게 기뻐하며 그동안 보인 적 없던 함박웃음을 지었다는 후문.

시청자들의 댓글로 천국과 지옥을 오간 레전드 스포츠 스타들의 모습은 27일(목)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