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日 “시진핑, '아베의 북일회담 의사’ 김정은에 전달”…北 “일본 반동들”

"시진핑, 아베에 북일회담 지지 의사 표명"
노동신문 “日, 대북 정보전…재침 야망 발로”

시진핑, 아베, 북한, 김정은

日 “시진핑, '아베의 북일회담 의사’ 김정은에 전달”…北 “일본 반동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27일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계기 오사카의 한 호텔에서 만나 정상회담을 진행하고 있다./EPA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20~21일 북한을 방문했을 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북일정상회담 추진 의사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전달했다고 일본 언론들이 28일 보도했다. 하지만 북한 노동신문은 같은 날 “ 일본이 눈에 쌍심지를 켜고 우리 국가의 군사비밀을 탐지해보려 하고 있다”며 “일본 반동들”이라며 악감정을 거침 없이 내비쳤다.

NHK와 아사히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시 주석은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지난 27일 일본 오사카를 찾은 직후 아베 총리와 중일 정상회담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시 주석은 일본의 입장을 북한 측에 전달했다고 아베 총리에게 설명했다. 아베 총리는 앞서 여러 차례 납치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조건 없는 북일 정상회담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시 주석은 납치문제를 포함해 북일 관계 개선을 지지한다고 아베 총리에게 밝혔다.

하지만 북한은 이날도 주요 매체를 통해 일본에 대한 비난 공세를 펼쳤다.

日 “시진핑, '아베의 북일회담 의사’ 김정은에 전달”…北 “일본 반동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1일 평양 순안공항에서 열린 환송 행사에서 북한 주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신화연합뉴스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이날 ‘변함없는 재침 야망의 발로’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최근 일본은 우리 공화국의 ‘위협’에 대처한 감시 강화라는 미명 하에 미 공군 특수 정찰기 ‘RC-135S’를 가데나미 공군기지에 끌어 들였다”며 “ 그 뿐 아니라 일본은 독자적인 조기경계위성도 보유하려고 획책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신문은 “이러한 행위들은 대조선정보전을 보다 노골화하기 위한 심상치 않은 기도로서 어제도 오늘도 변하지 않은 일본 반동들의 집요하고 악랄한 재침야망의 발로”라며 “우리 공화국에 대한 정보를 손에 넣기 위해 필사적으로 발악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역대로 일본 반동 지배층은 ‘북조선 위협’을 떠들며 군사대국화와 재침 야망 실현에 광분해왔다”면서 “일본 반동들은 그 판에 박은 타령을 되풀이하면서 일본 군국주의를 부활시켜 온 사회를 침식시켰고 ‘자위대’를 자본주의 세계에서 손꼽히는 공격형 무력으로 변신시켰다”고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정영현기자 yhchu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