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文대통령-아베 총리와 '8초 악수'...한일관계 여전히 냉랭

[오사카 G20 정상회의] 한일정상 어색한 조우
양정상 만남 자체만으로 주목
김정숙-아키에 여사도 만나

文대통령-아베 총리와 '8초 악수'...한일관계 여전히 냉랭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인텍스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공식환영식에서 의장국인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에게 안내받고 있다./연합뉴스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일본 오사카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정상회의 장소인 인텍스 오사카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만났다. 양 정상은 이번 정상회의에서 별도의 정상회담은 개최하지 않기로 했으나 이날 개막식을 앞두고 기념촬영 장소에서 만나 8초간 악수를 나누고 사진을 찍었다.

일본이 G20 의장국이기 때문에 아베 총리와의 이 같은 기념촬영은 당연한 수순이나 한일관계가 극도로 냉랭한 만큼 양 정상의 만남은 그 자체만으로도 주목을 끌었다.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이날 서로 미소를 띠며 악수를 했으며 아베 총리는 손짓으로 문 대통령을 안내하기도 했다. 양 정상이 별도의 대화를 나누는 모습은 포착되지 않았다.

文대통령-아베 총리와 '8초 악수'...한일관계 여전히 냉랭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인텍스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공식환영식에서 기념촬영 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인사하고 있다./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다른 참가국 정상들과도 차례로 인사하며 단체 기념촬영을 했다. 문 대통령은 앞줄 오른쪽 세 번째에 자리했고 그 왼쪽에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섰다. 주최국인 아베 총리가 중앙에 위치한 가운데 그 양옆으로는 지난해 G20 주최국인 아르헨티나의 마우리시오 마크리 대통령과 내년 주최 예정인 사우디아라비아의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가 섰다.

文대통령-아베 총리와 '8초 악수'...한일관계 여전히 냉랭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인텍스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공식환영식에서 각국 정상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한편 문 대통령의 부인인 김정숙 여사는 아베 총리의 부인인 아베 아키에 여사를 만났다. 김 여사와 아키에 여사는 이날 일본이 주최한 ‘G20 정상 배우자 환영 차담회’에 참석해 조우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김 여사와 아키에 여사는 이 자리에서 서로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오사카=윤홍우기자 seoulbird@sedaily.com

文대통령-아베 총리와 '8초 악수'...한일관계 여전히 냉랭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G20 의장국인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 부인 아베 아키에 여사가 28일 오전(현지시간) 가든 오리엔탈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 배우자 환영 차담회에서 만나 인사하고 있다./연합뉴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