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시진핑 "김정은 만나고싶단 아베 총리 뜻 北에 전달했다"

27일 중일 정상회담서 밝혀...일본인 납치문제 포함
日 언론 “아베, 센카쿠 인근 활동 자제 요청”

  • 신현주 기자
  • 2019-06-28 09:41:53
  • 정치·사회

중일정상회담. 비핵화. 일본. 중국. 시진핑. 아베. 김정은. 북일정상회담.

시진핑 '김정은 만나고싶단 아베 총리 뜻 北에 전달했다'
아베 일본 총리/연합뉴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북일 정상회담 개최를 희망하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의사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28일 NHK와 아사히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시 주석은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개막을 앞두고 지난 27일 일본 오사카(大阪)의 한 호텔에서 열린 중일 정상회담에서 이같이 밝혔다. 산케이 신문은 “시 주석이 지난 20~21일 북한을 방문했을 때 김 위원장에게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문제에 대한 아베 총리의 생각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앞서 아베 총리는 납치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조건 없는 북일 정상회담’을 추진하려는 의사를 밝혔다. 시 주석은 이에 “납치문제를 포함해 북일 관계 개선을 지지한다”고 아베 총리에게 밝혔다. 요미우리신문이 인용한 일본 정부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시 주석이 김 위원장이 “비핵화를 유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는 점을 설명했다.

한편 중일 정상회담은 전반적으로 양국의 우호 분위기 속에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가운데 아베 총리는 홍콩에서 범죄자 인도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일어난 것과 관련해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하에서 기존의 자유로운 체제를 유지해야 하는 중요성을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인권 존중과 법의 지배라는 국제적 보편적 가치가 보장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중국과 일본이 영유권 분쟁을 겪는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 주변 해역에서 중국 측 활동을 자제할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

또 그는 중국에 구속된 일본인의 조기 귀국을 요구했으며 시 주석은 이에 “일본 측이 관심을 갖고 있음을 잘 알고 있다”고 답했다. /신현주 인턴기자 apple260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