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부라더시스터' 장서희, 엄마 '최초공개'..똑 닮은 외모로 시선집중
‘부라더시스터’ 장서희와 붕어빵 외모의 장서희 엄마가 딸들과 잊지 못할 효도여행을 떠난다.

사진=TV CHOSUN ‘부라더시스터’




오늘(28일) 오후 방송되는 TV CHOSUN ‘처음부터 패밀리-부라더시스터’(이하 부라더시스터)에서는 장서희와 똑 닮은 외모로 등장부터 시선을 사로잡은 그녀의 엄마가 최초로 공개된다.

배우라 해도 믿을 정도로 세련된 장서희 엄마의 패션 감각에 스튜디오 출연자들도 눈을 떼지 못했다고. 우아함과 고혹스러움은 물론 70대임에도 불구하고 시대를 넘나드는 세련된 네일아트와 아무나 소화할 수 없는 강렬한 레오파드 무늬의 실내복을 찰떡 같이 소화해 내며 장서희가 ‘치타 여사’라는 별명을 지어주기도 했다. 힐을 신고 걷는 걸음걸이에서는 당당함마저 느껴진다.

장서희와 장정윤 자매는 팔을 다쳐 지난 3개월 동안 외출하지 못하고 집안 생활만 한 엄마를 위해 뜻을 모아 세 모녀만의 잊지 못할 특별한 여행을 야심차게 준비한다.

여행의 핵심이자 절대 빼놓을 수 없는 순서는 바로 맛집 가기. 장서희 자매는 효도여행의 시작으로 사랑하는 엄마를 위해 준비한 영양 만점 건강식을 맛있게 먹으며 이야기꽃을 피우던 중 힘들었던 장서희의 아역 배우 시절 이야기를 추억한다.

훌륭한 배우를 만들기 위해 딸을 위해서라면 뭐든지 다 했던 장서희 엄마. 매니저부터 스타일리스트 역할까지 일인다역을 소화해낸 다재다능한 엄마였지만, 하루는 냉동차를 촬영용 발전차인 줄 착각해 쫓아가다 길을 잃을 뻔한 웃픈 사연을 언급하며 뜻밖에 허당 매력을 드러낸다.



이를 듣고 있던 MC 강호동도 천하장사 타이틀까지 거머쥐며 승승장구하다 개그맨이 된다고 했을 때 어머니가 반대가 심했다며, 하지만 연예인이 되고 첫 광고 촬영 후 출연료를 드리자 “너는 천생 연예인이다”며 태도를 갑자기 바꾸셨다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장서희 자매와 엄마는 최근 유행하고 있는 아기 얼굴을 만들어주는 앱으로 셀카 찍기에 도전한다. 남자 얼굴에까지 도전한 장서희가 “태국 남자가 됐다”며 자신의 모습을 보고 웃음보가 터졌고, 장서희뿐 아니라 남자 얼굴로 변신한 언니와 엄마 모습에서도 태국 남자가 보여 세 모녀의 여행에는 웃음소리가 끊이지 않았다.

사랑하는 딸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았던 엄마를 위해 장서희 자매가 특별히 준비한 유쾌한 효도여행 이야기는 오늘(28일) 금요일 오후 11시 TV CHOSUN ‘부라더시스터’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7.08 10:48:1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