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정책·세금

아시아나·에어서울 '안전성 평가' 최하위

국토부, 항공교통서비스 평가
에어부산, 소비자보호 'D등급'

  • 강광우 기자
  • 2019-06-28 18:47:30
  • 정책·세금
국내 항공사 가운데 제시간에 맞춰 항공기를 운항하는 ‘정시성’ 분야에서 국내선은 대한항공, 국제선은 에어부산이 1위에 올랐다.

국토교통부는 28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8 항공교통서비스 평가결과’를 발표했다. 저비용항공사(LCC)를 포함한 국내 항공사 8곳과 우리나라에 취항하면서 운송실적이 높은 47개 외국 항공사를 대상으로 한 평가다.

안정성 부문에서는 에어부산과 티웨이항공이 A등급을 받아 가장 좋은 성적을 거뒀고, 대한항공·이스타항공·제주항공·진에어가 B등급을 받았다. 아시아나항공과 에어서울은 C등급으로 가장 낮은 성적표를 받았다.

소비자 보호 부문에서는 대한항공·에어서울·이스타항공·진에어·티웨이항공이 A등급을, 아시아나항공·제주항공이 B등급을 받았다. 에어부산은 가장 저조한 D등급을 받았다.

공항서비스 평가에서는 국내 대부분 공항이 수속절차 신속성이나 수하물 처리 정확성 부문에서 A등급을 받았다. 공항이용 편리성 부문에서는 인천공항이 유일하게 A등급을 받았고, 김포·김해·제주공항은 B등급을 받았다. 이번 조사에서 정량평가는 매우 우수(A·90점 이상)부터 매우 불량(F·50점 미만)까지 6등급으로 구성된다./세종=강광우기자 press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