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상반기 오피스빌딩 거래 금액 6조9,000억여원…역대 '최고치'

신영에셋, 오피스, 거래, 종로, 여의도, 강남, 시장, 거래

상반기 오피스빌딩 거래 금액 6조9,000억여원…역대 '최고치'

올 상반기 오피스빌딩 거래금액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3일 신영에셋에 따르면 상반기 중 거래 완료된 오피스빌딩(서울 및 분당권역 소재 거래면적 3,300㎡ 이상)의 누적 거래금액이 6조 8,733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상반기 누적 거래금액(6조 1,150억원) 대비 12.4%가 성장한 수치다. 거래 건수는 37건으로 지난해 상반기(38건)와 비교해 1건 감소했으나, 고가의 대형 매물이 잇달아 거래되면서 거래금액이 급격하게 늘었다.

세부적으로 보면 을지로 써밋타워(8,578억원), 퇴계로 스테이트타워 남산(5,886억원), 종각역 종로타워(4,637억원), 서울역 서울스퀘어(9,883억원), 잠실역 삼성SDS타워(6,280억원), KT목동정보전산센터(3,200억원) 등 고가 대형 매물이 거래되면서 건당 거래금액이 2018년 상반기 1,609억원에서 금년에는 1,858억원으로 15.4% 늘어났다. 특히 도심권역(CBD)의 경우 상반기에만 3조4,778억원이, 여의도권역은 5,819억원이 거래됐다.

상반기 오피스 매매시장의 성장세를 이끈 것은 공유오피스 입주빌딩의 거래 활성화다. 상반기에 종로타워(위워크), 브랜드칸타워(패스트파이브) 등 6건, 1조9,711억원이 거래되며 공유오피스가 매매시장의 주요 트렌드로 자리잡고 있다. 블라인드펀드를 활용한 거래사례와 셰어딜 사례가 늘어난 점도 매매시장 거래 활성화의 원인으로 꼽는다.

신영에셋은 상반기 매매시장 거래 활성화되면서 매물이 다수 소진되었으나, 남산센트럴타워, NH투자증권빌딩, 타임스퀘어, 트윈시티 남산, 서소문5지구 등의 진행중인 매물을 비롯하여 투자기간 만기 도래 물건 및 기존에 거래가 무산됐던 매물의 재공급 등으로 하반기에 추가로 4조~5조원 규모의 거래가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최재견 신영에셋 리서치팀장은 “상반기 거래금액이 사상 처음으로 6조원대 후반까지 늘었고, 하반기에는 도심과 여의도권역 중심 거래가 예상된다”며 “2019년 연간 누적 거래금액은 2018년에 이어 최소 10조원에서 11조원을 넘어설 것”이라고 전망했다./권혁준기자 awlkw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