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영상] 학교 비정규직 총파업, 거리로 나선 이유는?

학교 비정규직 직원 15만여명...정규직과 차별 해소 요구

  • 김지영,이희조,허진 기자
  • 2019-07-03 18:16:30
  • 사회일반

비정규직, 학교, 파업, 급식, 조리사, 교육, 교육부

“천재지변이 발생해 학교는 휴교해도 비정규직은 출근해야 하는 차별”
“전부 일일이 늘어놓기도 힘든 수많은 차별을 지금 당장 철폐하라”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 2만 2천여 명이 3일 총파업에 돌입했다.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이날부터 사흘간 정규직과의 차별 해소를 요구하며 총파업을 벌인다.
이들은 “최저임금이 올랐지만 기본급은 그대로였다”며 공무원 최하위 직급 60~70%인 임금 수준을 80%까지 올려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근속수당 지급 등 수당에서도 정규직과의 차별을 없애달라는 요구다.
이날 전국 1만 585개의 유치원, 초·중·고등학교 비정규직 직원 14.4%가 거리로 나선 것으로 교육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전국 교육기관에 모두 15만2,181명의 비정규직 직원이 있으며 이들중 9만5,000여명이 연대회의에 소속돼 있다.
[영상] 학교 비정규직 총파업, 거리로 나선 이유는?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총파업에 나선 3일 오후 서울의 한 초등학교 급식실 조리원들의 청소도구함에 고무장갑이 쌓여있다./성형주기자

[영상] 학교 비정규직 총파업, 거리로 나선 이유는?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 6만여 명이 정규직 전환과 처우개선을 요구하면서 총파업에 들어간 3일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학교 급식을 담당하는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소속 근로자들이 차별철폐 등을 촉구하는 결의 대회를 열고 있다./권욱기자

전국 학교 중 44%인 4,601개 학교가 급식을 중단했고 이중 3,637개 학교는 빵으로 대체급식을 운영했다. 5,921개 초등학교 중 139개 학교에서 돌봄교실 운영이 중단돼 선생님들이 대체 투입됐다.

연대회의 측은 이번 파업이 오는 5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계획했지만, 연장 가능성도 열어두고 있어 상황에 따라 학교 현장에서의 혼란도 예상된다.

파업에 앞서 교육당국과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막상 협상을 벌였지만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했다. 연대회의는 기본급 6.24% 인상에 근속수당 등 각종 수당 지급에서 정규직과의 차별 해소를 요구했으나 당국은 기본급만 1.8% 올리는 안에서 물러서지 않아 결국 파업으로 이어졌다.

영상=김지영 기자, 이희조 기자, 허진 기자 / ji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