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아이나라' 김구라X김민종X서장훈, 돌보미 첫날 힘겨운 등원전쟁 '영혼가출'

  • 김주희 기자
  • 2019-07-05 08:18:20
  • TV·방송
‘아이나라’ 김구라, 김민종, 서장훈이 첫날부터 전쟁같은 아침을 맞았다.

'아이나라' 김구라X김민종X서장훈, 돌보미 첫날 힘겨운 등원전쟁 '영혼가출'
사진=KBS 2TV ‘아이나라’

내일(6일) 밤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예능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이하 ‘아이나라’)(연출 원승연)에서는 김구라, 김민종, 서장훈이 100% 리얼 현실 육아 속으로 들어가는 등하원 도우미 출근 첫날의 풍경이 그려진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노란색 앞치마를 입고 밝은 미소로 각 가정을 방문한 돌봄 트리오의 첫 출근 현장이 담겨있어 시선을 집중시킨다.

TV에서나 보던 연예인 삼촌들을 직접 보게된 아이들이 어떤 반응을 보여줬을지 궁금해지는 가운데 아이들과의 간단한 인사를 마친 삼인방은 본격적인 등하원 준비에 들어가면서 전쟁같은 아침을 맞이했다.

옷 갈아입기를 거부하는 아이와 씨름 중인 김구라와 등산보다 힘든 어부바 등원 서비스에 벌써부터 지친 김민종 그리고 한 손에는 이삿짐을 방불케 하는 가방들을, 다른 한 손에는 울음이 터진 아이의 손을 잡고 어린이집으로 향하는 서장훈의 영혼이 가출한 듯한 표정이 포착돼 과연 출근 첫날부터 이들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호기심과 웃음을 자아낸다.

김구라, 김민종, 서장훈이 앞으로 등하원 도우미로서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또 이들이 아이들과 어떤 ‘귀염뽀짝’ 케미를 보여줄지 ‘아이나라’ 첫 방송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이와 함께 등하원을 도와줄 손길이 절실한 세 가정의 피치 못할 속사정도 소개될 예정. 맞벌이를 준비하는 아들 셋 엄마, 혼자서 두 남매를 키우는 싱글대디, 4살배기 증손자 황혼 육아 중인 외조부모의 사연은 자연스럽게 현실적인 육아와 돌봄에 대한 문제의식을 환기시켜 줄 것으로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

KBS 2TV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는 ‘대화의 희열’ 후속으로 6일 토요일 밤 10시 45분에 첫 방송된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