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호텔 델루나' 신정근X배해선X표지훈(피오)X강미나, 호텔리어 4인방 소개
tvN ‘호텔 델루나’가 델루나의 호텔 사장 이지은(아이유)과 지배인 여진구와 함께할 호텔리어 4인방, 신정근, 배해선, 표지훈(블락비 피오), 강미나(구구단 미나)를 소개했다.

사진=tvN




tvN 새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극본 홍정은 홍미란, 연출 오충환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지티스트)가 오는 7월 13일(토) 밤, 첫 영업을 앞두고 있는 심상치 않은 호텔리어 4인방 신정근, 배해선, 표지훈, 강미나. 밤이 깊어 인적이 끊기고 도심이 잠들 때, 떠돌이 귀신들에게만 그 화려한 실체를 드러내는 ‘령빈(靈賓)’ 전용 호텔 델루나의 스카이바 바텐더 김선비, 객실장 최서희, 프론트맨 지현중, 인턴 김유나를 연기한다.

먼저, 호텔 델루나의 최장 근무자 스카이바 바텐더 김선비. 무려 500년 근무경력을 갖고 있는 그는 과거 장원급제까지 한 선비였다. 그래서일까. 자긍심이 강해 하버드 MBA를 수료한 엘리트 호텔리어 구찬성과 종종 ‘엘리트力’을 겨룰 예정이라고. 뒤이어 200년 근무 경력의 객실장 최서희다. 딱 부러지는 성격과 똑 떨어지는 외향을 갖춰 마치 여사님처럼 보이는 그녀는 실제 뼈대 있는 조선 명문가의 종손 맏며느리였다고.

호텔 델루나의 프론트맨 지현중은 한국 전쟁 통에 사망했고, 70년째 근무 중이다. 예의 바르고 착하지만, 일하기 싫어하는 영락없는 십대 소년의 모습이다. 마지막으로 똑똑하고 당찬 여고생 김유나가 델루나의 인턴으로 들어올 예정이다. 그런데 그녀에겐 기구한 사연이 숨겨져 있다고. 공개된 스틸컷에는 사연이 읽히기보단 싱그럽고 해맑은 모습이 그저 사랑스럽기만 한데 그녀에겐 어떤 사연이 숨겨져 있는 것인지 궁금해진다.



이에 제작진은 “이미 눈치를 채셨겠지만, 귀신 손님만 받는 델루나 호텔의 근무자들 역시 귀신이라는 반전이 숨어 있었다. 그리고 인턴으로 들어온 김유나뿐 아니라 모두 서로 다른 비밀을 갖고 ‘호텔 델루나’에 모였다”고 설명해 궁금증을 불어넣었다. 그도 그럴 것이 과거 장원급제까지 했던 선비와 조선 명문가의 종손 맏며느리가 호텔 스태프로 일할 이유가 없기 때문. 이들은 어떤 이유로 델루나에 모였고, 또 어째서 몇십, 몇백 년의 시간이 지나도록 이곳에서 일하고 있는 것일까.

이들의 특별한 사연이 풀릴 첫 방송날이 기다려지는 ‘호텔 델루나’는 엘리트 호텔리어가 운명적인 사건으로 호텔 델루나의 지배인을 맡게 되면서 달처럼 고고하고 아름답지만 괴팍한 사장과 함께 델루나를 운영하며 생기는 특별한 이야기를 그린 판타지 호로맨스. 지난 2013년 홍작가들이 집필한 ‘주군의 태양’의 초기 기획안이었다. 이 이야기가 2019년 세상에 나오게 됐고, ‘닥터스’, ‘당신이 잠든 사이에’의 오충환 감독이 연출을 맡는다. 오는 7월 13일 토요일 밤 9시 tvN 첫 방송한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김주희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5.29 15:44:0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