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HDC현대산업개발도 결국 포기…'창동민자역사' 또 표류하나

우선협상 선정됐으나 계약 해지
M&A 회생계약안도 실효성 잃어

HDC현대산업개발도 결국 포기…'창동민자역사' 또 표류하나

10년째 멈춰선 서울 도봉구 창동민자역사 개발이 다시 표류 위기에 놓였다. 지난해 우선협상대상자 지위를 얻은 HDC현대산업(012630)개발이 최근 최종적으로 인수 포기를 결정했기 때문이다. 일부 채권자가 법원에 제출한 예비인수인의 회생 계획안까지 배제될 경우 창동민자역사는 회생 절차를 다시 시작해야 하는 상황이다.

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HDC현대산업개발은 최근 시행사인 창동역사 측에 조건부 인수계약 해지를 통보했다. HDC현대산업개발 관계자는 “수 분양자의 부제소 합의가 요구한 수준에 못 미쳐 투자계약 변경 등 추가 조건변경 협의를 진행했으나 최종 검토 결과 사업 진행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HDC현대산업개발은 600억원 규모의 인수대금을 준비했지만 분양 피해자가 향후 소송을 제기하지 않겠다는 부제소합의 비중이 45% 수준에서 머물자 계약 철회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HDC현대산업개발의 인수 철회 선언으로 지난달 21일 서울회생법원에 제출한 ‘M&A 회생계획안’도 실효성을 잃게 됐다. 다만 지난달 14일 일부 채권자들이 새로운 예비인수인을 내걸고 제출한 회생계획안이 남아있다. 현재 법원에서 인수자와 인수자금의 적격·적법성을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회생 계획 절차상 오는 15일까지는 관계인 집회를 통해 회생계획안을 가결하기로 돼 있어 이번 주 중에는 법원의 결정이 나올 것으로 업계는 내다보는 상황이다. 이 회생계획 안까지 배제 결정이 내려지면 창동민자역사 사업은 다시 새로운 인수자를 찾아 나서야 한다.

앞서 창동민자역사는 10층 규모의 복합쇼핑몰을 짓기 위해 2005년부터 공사를 진행했으나 2010년 11월 중단됐다. 27.57% 공정률에 멈춘 채 10년간 흉물스러운 골조만 방치돼 왔다. 이에 서울시에서도 창동역사를 장기 방치 건축물 정비사업 최우선 해결 과제로 점찍은 바 있다./이재명기자 nowligh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