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뭉쳐야 찬다' 새로운 스포츠 전설의 등장.."비행기 타고 날아왔다"

  • 김주희 기자
  • 2019-07-11 07:52:20
  • TV·방송
선수 부족으로 위기를 겪고 있는 어쩌다FC에 새로운 전설이 입단한다.

'뭉쳐야 찬다' 새로운 스포츠 전설의 등장..'비행기 타고 날아왔다'
사진=JTBC ‘뭉쳐야 찬다’

오늘(11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새로운 멤버 영입과 함께 창단 최초 야간 경기를 펼치는 어쩌다FC의 모습이 그려진다.

그동안 실력 평가전, 공식전을 진행하는 동안 교체 선수 부족으로 인해 난항을 겪은 어쩌다FC. 경기가 진행될수록 전설들의 체력은 빠르게 떨어졌고, 연이은 부상까지 겹치며 팀 운영에 적신호가 켜졌다.

앞으로의 경기를 걱정하는 전설들에게 안정환 감독은 새로운 멤버 추가 영입 소식을 전했다. 정형돈은 “다른 형님들 명성에 걸맞은 분인가”라며 걱정과 동시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모두의 기대를 한 몸에 받으며 등장한 새로운 전설은 구릿빛 피부에 다부진 체격이 눈에 띄는 선수. ‘뭉쳐야 찬다’를 위해 비행기까지 타고 날아왔다고 밝힌 새로운 전설은 “아무래도 내가 팀의 에이스가 될 것 같다”고 강한 자신감을 내보여 그 정체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에이스’를 자칭하는 새로운 전설의 정체와 그가 투입된 어쩌다FC의 경기는 11일(목)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