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나랏말싸미’ 제작사 대표 “故 전미선 비보 충격..고인 애도가 먼저”

  • 정다훈 기자
  • 2019-07-15 16:42:12
  • 영화
‘나랏말싸미’ 측이 故 전미선을 애도했다.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나랏말싸미’(감독 조철현)의 언론배급시사회가 진행됐다. ‘나랏말싸미’의 제작사인 영화사 ‘두둥’의 오승현 대표, 조철현 감독, 배우 송강호, 박해일 등이 참석했다.

오승현 대표는 “故 전미선 배우의 비보를 접하고, 충격에 빠졌었다. 영화가 잘되고, 안되고를 떠나 고인을 애도하는 마음이 먼저라고 생각했다. ”고 말문을 열었다.

‘나랏말싸미’ 제작사 대표 “故 전미선 비보 충격..고인 애도가 먼저”
/사진=양문숙 기자

비보 이후 영화 개봉을 연기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이에 “유족들은 고인의 마지막 모습이 담긴 영화를 많이 분들이 함께 보시고, 좋은 영화, 최고의 배우로 기억하는 것이 맞다고 하셨다. 그렇기에 (제작사측은)개봉을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전미선은 지난 6월 29일 연극 ‘친정 엄마’ 공연을 앞두고 전북 전주 호텔 객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오 대표는 “일정을 최소화한 상태다. 진심이 왜곡될까봐 조심스러운 것도 사실이다. ”고 조심스럽게 진심을 전하고자 했다.

‘나랏말싸미’ 저작권 소송에 대한 이야기도 들을 수 있었다. 오 대표는 “최근 저작권 소송에 휘말렸다. 영화를 개봉하면 금방 아시겠지만, 영화는 순수 창작물임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 출판사와 합의를 하지 않고 법원의 판단을 기다리는 중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나랏말싸미’는 오는 7월 24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