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정유미, ‘검법남녀1→프리스트→검법남녀2’까지...‘3연타 홈런’ 가나

  • 정다훈 기자
  • 2019-07-17 09:06:49
  • TV·방송
배우 정유미가 장르물에 특화된 배우로서 주연 열연을 흥행 공식으로 만들고 있다.

MBC 월화드라마 ‘검법남녀 시즌2‘에서 1년차 1학년 검사 은솔을 연기하고 있는 정유미는 더욱 진보한 수사력과 차분해진 사건 해결 방식으로 성장한 검사의 모습을 디테일하게 그리며 호평 받고 있다. 특히, 특유의 포토 메모리 능력이 막힌 수사를 뚫는 치트키로 부상하며 은솔 캐릭터가 더욱 돋보이고 있는 것. 은솔이 프로검사로 성장해 가는 모습이 ’검법남녀2‘를 시청하는 꿀잼 포인트로 꼽힐 만큼 정유미의 열연이 돋보이고 있다.

정유미, ‘검법남녀1→프리스트→검법남녀2’까지...‘3연타 홈런’ 가나

지난해 MBC ‘검법남녀1’으로 첫 장르물에 도전한 정유미는 신참 검사의 열정 넘치는 모습을 현실감 있게 그리며 눈길을 끌었다. 수사 진행에 있어 피해자의 마음을 십분 공감하는 은솔 표 수사가 여타 장르물과 다른 신선한 재미를 안겼다는 평을 얻은 바 있다. 정유미가 이끈 ‘검법남녀1’은 최고 시청률 9.6%(닐슨코리아)를 기록하며 월화극 최강자 등극은 물론 MBC 첫 시즌제 드라마를 확정 지었다.

첫 장르물 도전을 성공적으로 마친 정유미는 OCN ‘프리스트’로 장르 특화 행보를 이어갔다. 메디컬 엑소시즘이라는 복합 장르에 도전한 정유미는 극 중 남부카톨릭병원 응급의학과 에이스 함은호를 연기하며 캐릭터의 다양한 감정선을 소화해냈다. 신을 믿지 않았던 함은호가 생명을 구하기 위해 구마의식을 지원하게 되는 과정을 설득력 있게 그리며 극 몰입도를 더했다. 특히, 악령 빙의 연기까지 불사한 연기 열정을 선보이며 인생 캐릭터를 새로 썼다는 평을 받았다.

장르 특화 배우로 우뚝 선 정유미가 ‘검법남녀2’ 역시 흥행궤도에 올리며 3연타 홈런을 터뜨렸다. ‘검법남녀1’을 시작으로 ‘프리스트’, ‘검법남녀2’까지 웰메이드 장르물의 주연으로서 그 역할을 다해낸 정유미의 출연이 흥행 공식으로 여겨질 정도. 정유미의 다음 행보가 벌써부터 기다려지는 이유다. ‘검법남녀2’가 단 4회만을 남긴 가운데 마지막까지 정유미가 완성시킬 1년차 은솔의 모습 역시 기대가 쏠린다.

한편, MBC ‘검법남녀2’는 월,화 밤 9시 방송된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