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미스터 기간제’ 유성주, 윤균상 버렸다..한 회 만에 돌변

  • 최주리 기자
  • 2019-07-19 10:02:38
  • TV·방송
‘미스터 기간제’ 유성주가 180도 달라진 냉담한 이면을 드러내며 충격을 안겼다.

‘미스터 기간제’ 1회에서 이도진은 기무혁(윤균상 분)에게 ‘천명재단’이 의뢰한 살인미수 사건 변호를 은밀히 부탁했다. 하지만 계획과 달리 기무혁이 피의자의 무죄를 주장하자 분노한 이도진은 극 말미 여론을 빌미로 기무혁에게 정직을 통보하며 두 사람의 심상치 않은 갈등을 예고한 바 있다.

‘미스터 기간제’ 유성주, 윤균상 버렸다..한 회 만에 돌변
/사진=ocn

이어 18일 방송된 2회에서는 이도진의 숨겨진 이빨이 드러냈다. 기무혁의 부정청탁 혐의를 조장해 로펌에서 퇴출시키고 변호사 자격을 박탈당하게 만들었다. 이전 기무혁을 든든히 밀어주던 부드러운 대표의 모습은 온데간데 없이 한 회 만에 급격히 냉담해진 이도진의 반전 태도가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날 이도진은 기무혁에게 “얼마든지 있어 널 대신할 변호사쯤은. 넌 그냥 톱니바퀴 같은거야. 내가 만든 시스템에 박혀서 몸을 굴리고 톱니가 깎여 나가며 일해줄 그런 톱니바퀴”라며 무혁을 대한 계산적인 사고를 드러냈다. 이도진은 기무혁을 유용한 톱니바퀴로 이용하려 했으나 자신의 뜻대로 굴러가지 않자 가차없이 버린 것. 처음부터 계획적으로 ‘천명재단’의 일을 기무혁에게 맡긴 이도진의 의도가 과연 무엇일지 더욱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특히 이도진이 송하 로펌의 대표이자 극중 살인사건의 배경이 되는 천명고의 학부모라는 점이 눈길을 끈다. 변호사 제명 이후 천명고의 기간제 교사가 된 기무혁과 이도진의 악연이 계속될 것으로 예견되며 흥미를 더하고 있다.

유성주는 이도진의 치밀하고 계산적인 면모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자신이 추구하는 가치에 어긋나자 자신의 사람을 과감히 버리는 이도진의 가치판단적 이면을 냉담한 눈빛과 단호한 목소리로 담아내며 기무혁과의 대립각을 점화시켰다. 기무혁이 기간제 교사로 잠입하게 된 계기를 만들며 교사가된 기무혁과 이도진이 어떻게 다시 재회하게 될지 전개에 대한 기대를 더하고 있다.

한편, 유성주가 출연하는 ‘미스터 기간제’는 매주 수요일, 목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