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인터뷰] 김동준, “참 열심히 뛰었다...삶을 돌아보는 계기”

JTBC 드라마 ‘보좌관’ 인터뷰

“‘보좌관’ 한도경의 모습에서 연습생 시절 제 모습이 떠올랐어요. 도경이의 때묻지 않은 모습, 몰랐기에 했던 실수 등을 보면서 저 역시 세상에 한 발짝씩 다가가는 느낌을 받았어요.”

2019년은 김동준에게 ‘보좌관’에 대한 생각으로 가득했다. ‘보좌관’ 시즌2 촬영이 끝나면 곧 겨울이 깊어질 것이고, 그에게도 새로운 봄이 다가오기 때문이다.

최근 종영한 종합편성채널 JTBC 드라마 ‘보좌관-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극본 이대일 연출 곽정환 이하 ‘보좌관’)은 스포트라이트 뒤에서 세상을 움직이는 리얼 정치 플레이어들의 위험한 도박을 그린 작품.

김동준은 송희섭(김갑수) 비정규직 출신의 의원실 인턴 한도경 역을 맡았다. 김동준은 어리바리하지만 총기 있는 눈빛을 가지고 있으며, 할 말은 하는 강단 있는 성격의 소유자 도경을 완벽하게 흡수해냈다. 몸으로 움직이며 끝까지 파고드는 도경의 근성이 김동준과 100% 싱크로율을 자랑했다.





수석 보좌관 장태준(이정재 분)을 롤모델로 삼으며 발로 뛰는 한도경은 회를 거듭할수록 눈에 띄는 성장세를 보였다. 장태준을 돕는 치트키로서 맹활약을 보였을 뿐만 아니라 위기를 극복하는데 중요한 인물이 되어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사회초년생인 한도경이 세상을 보는 눈은 장태준을 비추는 거울이 됐다.

김동준은 최근 시즌1 종영을 앞두고 진행된 ‘보좌관’ 인터뷰에서 “한도경으로 살면서 용기를 많이 얻었다.” 며 “시즌2 촬영이 금방 있어서, 전반전 끝나고 하프타임을 가지고 있는 느낌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한도경은 세상을 바라보는 시각이 순수하고, 때 묻지 않았기 때문에 더 용기 있는 친구이다”고 소개했다.

그는 “장태준을 우러러보는 한도경과 이정재를 바라보는 김동준의 시선이 크게 다르지 않다”고 했다. 장태준을 동경해 꿈을 키운 한도경처럼, 김동준도 이정재가 나온 작품을 보면서 그를 존경해왔다. 김동준은 “진짜 ‘연예인’을 본거다“라고 말하며 이정재 배우에 대한 존경심을 내비쳤다.

김동준은 메이크업을 전혀 하지 않은 채 드라마 촬영에 임했다. 한도경이라는 인물을 조금 더 현실적으로 표현하고 싶었기 때문이다. 김동준은 자신만의 한도경을 만들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고민했다. 그는 “정말 출근 시간에 국회의사당 역에 가서 많은 분들이 어떤 표정을 하고 다니시나 관찰도 했다. 그리고 국회의원 사무실에 가서 비서관, 보좌관, 의원님까지 인터뷰도 하면서 많이 배웠다.”고 털어놨다 .

무엇보다 가장 큰 수확은 ‘보좌관’을 찍으며 정치에 대한 인식이 바뀌었다는 점. 김동준은 “삶을 돌아보게 된 계기가 된 것 같다.”며 ‘보좌관’이 자신에게 어떤 깨달음을 안겼는지를 강조했다.

“예전엔 크게 정치 뉴스에 관심이 없었다. 그런데 ‘보좌관’ 촬영을 하면서는 정치면을 먼저 보게 되더라. 법안이 통과되기 위해 힘든 과정이 많고, 많은 분들이 노력을 해주신다는 것을 알았다. 또 아직 많은 법이 개선되고 생겨야 한다는 생각도 하게 됐다”

“드라마를 통해서 많은 것을 배운 것 같다. 각박한 세상에서 하루하루 살아가는 게 힘들다. 정치에 관심을 갖는다는 게 어렵다는 것 역시 알고 있다. 하지만 제가 몰랐던 부분 하나하나 알아가면서 스스로에게 채찍질을 해갈 수 있는 시간이었던 것 같다. 많은 사건들이 세상에서 벌어지는데 저는 모르고 살았으니까. 아마 보지 않으려고 했던 것 같다. 강요는 할 수 없지만 정치에 대해 알고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보좌관’ 시즌 1의 마지막 회에서 한도경은 자신의 소신대로 움직이며 장태준과 맞섰다. 마지막회에서는 장태준의 잘못된 행동을 꼬집으며 시즌2를 기대케 했다. 작품은 장태준(이정재 분)의 보궐선거 출마와 고석만(임원희 분)의 죽음이라는 충격적인 엔딩으로 시즌1을 마무리했다.

“시즌2에선 도경이가 변화하는 모습이 그려질 것이다. 도경이의 실망은 성장통일 것이다. 이 친구는 굽혀지지 않을 것 같다. 한도경까지 굽혀지면 안타깝지 않나. 한도경도 사람이니까. 저도 궁금하다. 변해가는 도경이를 어떻게 보여드릴지 기대된다.”

2010년 그룹 제국의아이들로 데뷔한 김동준.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2016), KBS1 ‘빛나라 은수’(2016), OCN ‘블랙’(2017)과 tvN ‘멈추고 싶은 순간 : 어바웃 타임’(2018)에 출연하며 배우로서 한걸음 한걸음 행보를 넓히고 있다.





‘보좌관’을 통해 소중한 경험을 한 김동준은 “한도경을 연기하다 보니 ‘ 연습생 때 이런 마음이었다’며 옛날 생각이 많이 났다”고 말했다. 강한 승부욕과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성격이 그를 지금 여기 까지 오게 했기 때문이다.

“사실 연습생을 한다고 모두가 다 데뷔를 하는 게 아니다. 저도 그렇고 도경이가 열심히 살았던 것은 각자 가지고 있는 목표가 명확해서였다고 생각한다.”

그는 “아이돌 경력도 정말 소중하지만 이번 작품을 통해서 진심을 연기하는 배우로 거듭나고 싶다”고 했다.

“공감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연기를 하고 싶다. 완벽한 건 없지만 누군가 제 연기를 보고 ‘맞아, 나도 저렇지’라고 느낄 수 있다면 좋겠다. 그걸 해내야 하는 직업이기 때문에 열심히 최선을 다하는 것 밖에는 답이 없더라“

한편, ‘보좌관’ 시즌2는 오는 11월 월화극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후속으로 방송 될 예정이다.

[사진=메이저 나인]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7.03 16:22:54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