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오피니언  >  피플

샤오미 회장 "직원 2만여명에 자사주1,000주씩 지급"

'포춘 500대 기업' 진입 자축

  • 박현욱 기자
  • 2019-07-23 17:44:50
  • 피플
샤오미 회장 '직원 2만여명에 자사주1,000주씩 지급'
레이쥔 회장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 샤오미가 직원 2만여명 전원에게 자사주 1,000씩을 나눠준다.

23일 신랑(新浪)재경에 따르면 레이쥔 샤오미 회장은 전날 사원들에게 편지를 보내 포춘 500대 기업이 된 것을 기념해 전 임직원과 핵심 외주업체 관계자 등 총 2만538명에게 샤오미 주식 1,000주씩을 주겠다고 밝혔다.

샤오미 주식은 지난 22일 홍콩증시에서 8.950홍콩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이날 종가를 기준으로 하면 샤오미 임직원 한 명당 135만원을 받는 셈이다. 최근 포춘 발표에 따르면 샤오미는 468위를 차지해 처음 세계 500대 기업 리스트에 진입했다.

레이 회장은 편지에서 “샤오미는 이제 큰 회사가 됐지만 크다는 것이 진정으로 강대하고 위대하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앞으로 샤오미는 위대함을 향해 전진할 것”이라고 임직원들을 독려했다.

샤오미는 2010년 창사 이래 급성장해 지난해에는 매출액 1,749억위안(약 29조 9,323억원)을 달성했고 스마트폰도 전년보다 30% 가까이 증가한 1억1,870만대를 팔았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