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인터뷰]‘리틀포레스트’ PD “무공해 청정 예능? 선한 영향력 끼치고파”

“프로그램의 씨앗 이승기·케어의 아이콘 이서진 케미 기대”

  • 정다훈 기자
  • 2019-07-24 21:25:27
  • TV·방송
SBS 새 예능프로그램 ‘리틀 포레스트’가 모두가 즐겁게 만들고 선한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 프로그램이 될 것이란 점에 주목했다. 무엇보다 “아이들과 함께 자연으로 가야겠다는 마음가짐의 변화를 일으킬 수 있다면 더 좋을 것 같다”고 프로그램의 취지에 대해 이야기했다.

23일 서울 선유도 한 카페에서 취재진과 만난 SBS ‘리틀 포레스트’ 최영인 CP와 김정욱 PD가 “즐겁게 열심히 만드는 것은 확실하다. 뿌듯한 느낌이다.”고 소감을 털어놨다.

SBS 월화 예능 ‘리틀 포레스트’는 스타들이 푸른 잔디와 맑은 공기가 가득한 자연에서 아이들이 맘껏 뛰놀 수 있는 친환경 돌봄 하우스를 열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다.

[인터뷰]‘리틀포레스트’ PD “무공해 청정 예능? 선한 영향력 끼치고파”

[인터뷰]‘리틀포레스트’ PD “무공해 청정 예능? 선한 영향력 끼치고파”
23일 서울 선유도 한 카페에서 취재진과 만난 최영인 예능부본부장(왼쪽)과 김정욱 PD

[인터뷰]‘리틀포레스트’ PD “무공해 청정 예능? 선한 영향력 끼치고파”
23일 서울 선유도 한 카페에서 취재진과 만난 최영인 예능부본부장(왼쪽)과 김정욱 PD

김정욱 PD는 프로그램 기획 의도로 “층간소음, 미세 먼지 등으로 요즘 아이들이 뛰어놀 곳이 참 없다. 또 맞벌이가 많아 유튜브로 시간을 보내는 아이들도 많은 상황”이라며 “아이들이 편하게 뛰놀 곳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부모님들의 니즈가 상당히 높았다”고 기획 계기에 대해 설명했다.

제작진은 “아이들에게 필요한 건 자연 속에 있다는 것”을 다시 한번 깨달았다고 했다. 김 PD는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아이들의 나이가 4~7세다. 창의력이 폭발하고 오감 자극이 중요한 시기인 이들에게 자연은 오감 자극 놀이터라고 볼 수 있다. 아이들이 자연 속에서 뛰어놀고 건강한 음식을 먹자는 취지의 프로그램이다”고 밝혔다.

제작진의 의도에 동참한 이는 ‘츤데레 삼촌美’를 뽐낸 이서진과 서투르지만 어느덧 능숙한 ‘돌보미’가 되어버린 이승기, 보육 봉사를 다닐 만큼 아이들과 친근한 ‘프로 돌봄러’ 정소민에 “‘리틀 포레스트’는 내게 도전”이라 밝히며 의욕을 드러낸 ‘금손’ 박나래이다.

제작진은 “육아에 경험이 많아서 너무 통달한 분보다는 아이를 보는 모습이 궁금한 분 위주로 섭외하려 했다”고 캐스팅 기준을 밝혔다.

김 PD와 ‘집사부일체’를 함께 한 이승기가 ‘리틀 포레스트’에 핵심적인 ‘씨앗’ 역할을 했다.김 PD는 “프로그램을 함께 하면서 아이에 엄청 관심이 많다는 걸 느꼈다. 촬영 쉬는 시간 때면, 늘 우리나라 미래를 위해 아이들의 성장이 중요하다는 이야기를 많이 했다”며 꼭 필요한 존재였음을 어필 했다.

최영인 CP는 :이승기 씨와 케미가 돋는 멤버들을 생각해보니 이서진 씨가 떠올랐다“ 며 ”이서진 씨가 ‘할배’들을 케어했던 ‘케어의 아이콘’이었는데, 아이를 케어하는 모습이 어떨지 궁금했다“고 말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이어 ”아이들을 볼 때마다 그렇게 보조개가 깊게 나온다. 워낙 츤데레 스타일이라, 말없이 행동으로 보여주는 분이시다“고 전했다.

프로그램에 최적화된 출연자는 이 뿐 만이 아니었다. 김 PD는 “박나래씨의 경우 시골에서 자연과 함께 자라신 점이 우리 프로그램과 맞다. 아이에게 가르쳐 줄 수 있는 것도 많고 재능도 많은 분이다. 또 방송을 많이 했는데 아이와 대면한 적이 없어 궁금증을 갖게 했다”고 섭외 이유를 밝혔다.

이어 정소민에 대해서는 “어렸을 때부터 부모님과 생일 때 마다 보육원으로 봉사활동을 다닌 분이다. 아이를 좋아하면서도 잘 돌보는 사람이다. 숨은 진주 같은 사람”이라면서 “아이와 ‘놀아준다’가 아니라, ‘논다’는 표현을 쓰더라. 아이를 향한 애정이 몸에 자연스럽게 있는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어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인터뷰]‘리틀포레스트’ PD “무공해 청정 예능? 선한 영향력 끼치고파”

[인터뷰]‘리틀포레스트’ PD “무공해 청정 예능? 선한 영향력 끼치고파”

[인터뷰]‘리틀포레스트’ PD “무공해 청정 예능? 선한 영향력 끼치고파”

이번 촬영은 강원도 인제에 위치한 자연 속에서 1박 2일씩 5번 진행된다. 매번 출연하는 아이들이 바뀌지는 않는다. 회차에 따라 새로운 아이들이 추가되기도 한다. 예능적인 재미를 추구하기 보단, ‘아이를 잘 돌보는 게 큰 목표’인 프로그램이다.

최 CP는 “아이와 아이, 아이와 어른, 어른과 어른 사이의 케미와 이야기를 보는 맛이 있다. 아이들이 새로운 친구가 올 때 보이는 또 다른 모습도 새로운 드라마적 재미를 갖게 할 듯 싶다. ”고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다만 ‘리틀포레스트’는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와 소재적인 부문에서 비슷한 포맷으로 보일 우려가 있다. 이에 최영인CP는 “두 프로그램은 완전히 다르다. ‘아이를 위한 나라’는 1대 1로 전문 돌봄을 하는 반면에, 우리는 자연에서 돌봄 하우스를 운영한다”고 답했다.

[인터뷰]‘리틀포레스트’ PD “무공해 청정 예능? 선한 영향력 끼치고파”
김정욱 PD

[인터뷰]‘리틀포레스트’ PD “무공해 청정 예능? 선한 영향력 끼치고파”
최영인CP

김정욱PD 역시 “우리 프로그램의 기획 의도는 지금의 아이들에게 필요한 것을 제시해주는 것”이라면 “돌봄을 하면서 가족들과 이야기를 나누면서, 육아적인 복지가 부족한 현실을 조명하는 것에 초점을 맞췄다”고 선을 그었다.

자연 속에서 마음껏 뛰노는 아이들을 만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김정욱PD 는 “아이들에게 자연이란 게 얼마나 중요한지 환기시킬 수 있는 좋은 기회라 생각한다.” 며 “자연 속에서 뛰노는 아이들을 보면서 대리 만족할 수 있을 것 같다. ”며 관심을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이승기씨가 자주 말하는 ‘선한 영향력’을 언급했다. “아이를 1박 2일 케어한다는 게 보통 어려운 일이 아니다. 무엇보다 안전이 중요하다. 보통 힘든 게 아닌데 나중에 끝날 때는 뿌듯한 느낌이 있는 것 같더라. 대단한 시청율 공약보단, 승기씨가 말하는 선한 영향력을 줄 수 있는 프로그램이 됐으면 좋겠다.”

이서진X이승기X박나래X정소민이 이끌어가는 친환경 돌봄 하우스 ‘리틀 포레스트’는 8월 12일 첫 방송된다.

[사진=SBS]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