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뭉쳐야 찬다’ 어쩌다FC, 혹서기 ‘극한훈련’ 돌입

  • 최재경 기자
  • 2019-07-25 06:11:03
  • TV·방송
‘친절한 감독’ 안정환이 혹서기 훈련에서 호랑이 감독으로 돌변했다.

‘뭉쳐야 찬다’ 어쩌다FC, 혹서기 ‘극한훈련’ 돌입
/사진=JTBC_뭉쳐야 찬다

25일(목)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는 32도 폭염 속 승리를 위해 극한 훈련에 돌입하는 전설들의 모습이 그려진다.

그간 10점대 이상의 실점으로 연패한 어쩌다FC에게 “점점 나아지고 있다”며 따뜻한 응원을 아끼지 않았던 안정환 감독. 그는 더운 날 진행된 훈련에서 전설들의 정신력 무장을 위해 180도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뭉쳐야 찬다’ 어쩌다FC, 혹서기 ‘극한훈련’ 돌입
/사진=JTBC_뭉쳐야 찬다

안정환 감독의 “마음의 준비를 단단히 하라”는 말에 본격적인 훈련이 시작됐다. 전설들은 간단한 워밍업으로 시작했지만 점점 더 까다로워지는 훈련에 급격히 집중력과 체력이 떨어지며 “쉬었다 하자”고 주저앉았다. 그러자 안정환은 “쉴 시간 없다, 물도 마시지 말라” “맨날 지는 게 창피하지 않냐”고 불호령을 내리며 훈련을 강행했다.

늘 전설들을 배려해왔던 ‘친절한 감독’ 안정환이 호랑이로 변하자 당황한 멤버들은 몰아치는 훈련과 안정환의 엄한 모습에 정신을 차리지 못했다는 후문.

어쩌다FC의 극한 훈련 현장은 25일(목)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재경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