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인터뷰] 차예련, 임신 후 25kg 불어..“‘아줌마’ 소리 듣기 싫었다”

KBS ‘퍼퓸’ 종영 인터뷰

  • 정다훈 기자
  • 2019-07-26 16:19:05
  • TV·방송
배우 차예련이 ‘퍼퓸’으로 4년 만에 안방극장에 성공적으로 복귀한 가운데, 20 KG이 넘게 혹독한 체중감량을 했음을 밝혔다.

차예련은 26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카페에서 KBS 2TV 월화드라마 ‘퍼퓸’ (극본 최현옥/연출 김상휘)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2017년 배우 주상욱과 결혼, 지난해 7월 득녀한 차예련은 ‘퍼퓸’으로 4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했다.

[인터뷰] 차예련, 임신 후 25kg 불어..“‘아줌마’ 소리 듣기 싫었다”

차예련은 “결혼도 하고 아이도 낳은 후 오랜만에 대중들 앞에 나오면서 걱정을 너무 많이 했다. 다시 연예인으로 활동할 수 있을까 걱정을 했는데 ‘퍼퓸’이란 좋은 작품을 만나 잘 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임신기간 동안 살이 무려 25kg이 찐 차예련은 “살도 많이 빼고 최대한 잘 하려고 노력했다. ”고 털어놨다. 임신기간 동안 살에 대한 강박 없이 지냈더니 ,생애 처음으로 두툼한 살이 있는 몸이 된 그는 출산 후 체중계에 올라간 뒤 충격에 빠졌다고 했다.

“3.8kg 아이를 낳고 난 뒤 몸무게가 그대로였다. 그 뒤 조리원에서 10kg이 빠졌는데 나머지는 잘 안 빠지더라. 먹어서 찐 살이기 때문에 최대한 음식을 줄이고 다이어트를 해야 했다. 다이어트를 하며 진짜 안 먹었다. 필라테스도 하고 다이어트에 좋은 레몬을 곁들인 파슬리 쥬스를 공복에 먹었다. 5일만 해도 살이 빠지더라.”

차예련이 복귀 전 가장 듣기 싫었던 말은 ‘결혼하고 애 낳더니 아줌마 됐네’란 말이었다. 그는 퍼퓸에서 “캐릭터가 ‘한국의 미란다 커’였는데 최대한 다른 모델들과 같이 비춰져도 비교되지 않아야 했다는 마음가짐도 전했다.

한동안 경력이 단절되면서 자존감이 떨어졌다고 밝힌 차예련. 그는 “ 이번에 ‘퍼퓸’으로 복귀하면서 신인의 마음으로 돌아갔다. 작품 제안이 많이 없어지면서 누가 날 찾을까 강박증도 있었다”고 그동안의 고충을 털어놨다.

차예련이 당당하게 복귀할 수 있게 힘을 실어준 이는 남편 주상욱이다. 긍정적인 에너지를 지닌 주상욱은 차예련의 가장 든든한 지원자였기 때문이다. “전 주상욱을 낳았다”고 말할 정도로 그녀의 딸 역시 주상욱과 붕어빵이란 후문.

“신랑은 제가 ‘일을 다시 할 수 있을까, 누가 나를 다시 찾아줄까?’라는 고민을 할 때면, 옆에서 긍정적인 에너지를 가장 많이 줬던 사람이다. 오빠는 우울이란 걸 모르는 항상 긍정적인 사람이다 . 100번 고민하면, ‘너는 무조건 할 수 있어!’라고 100번 이야기를 해주는 사람이다. 그리고 오빠가 ‘너는 결혼하더니 더 예쁘게 TV에 나오더라‘고 힘을 실어줬다. 제가 나오는 작품을 한회도 빠짐없이 모니터 해줬다”

[인터뷰] 차예련, 임신 후 25kg 불어..“‘아줌마’ 소리 듣기 싫었다”

[인터뷰] 차예련, 임신 후 25kg 불어..“‘아줌마’ 소리 듣기 싫었다”

차예련은 드라마 ‘퍼퓸’에서 은퇴한 톱모델이자 모델에이전시 E-stream 이사 한지나 역을 맡았다. 한지나는 12년 전 디자이너 지망생이었던 서이도(신성록 분)를 보고 사랑에 빠진 후 그의 조력자가 됐다.

그간 서브 주인공 타이틀 롤을 주로 맡았던 차예련은 한지나를 두고 “참 멋있는 여자”라고 말했다. 최현옥 작가는 ‘롤모델이 되고 싶은 여자’라고 소개했단다. 또한 무엇보다 전형적인 서브 주인공, 두 번째 주인공으로서의 악역으로 비춰지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말씀을 하셨었다“고 전했다.

차예련은 ‘퍼퓸’ 을 통해 멋진 역할은 주연 조연을 가리지 않는다는 걸 새롭게 깨달았다고 했다. 그의 표현대로라면 “이제 계속 두 번째 캐릭터를 해도 될 거라고 생각했다”고 .

“한지나처럼 이렇게 멋진 역할이 있을 수도 있다는 걸 알았다. 또 이제는 예전처럼 악랄한 악역도, 저의 도시적이거나 패션적인 이미지를 강조한 캐릭터를 보고 바로 저를 떠올리면서 저만이 할 수 있는 것이라고 해주시는 것만으로도 감사하다. 자신만의 색깔이 있다는 것도 나쁘지 않다는 걸 나이가 드니 새롭게 느끼고 있다.”

도시적이고 차가운 이미지로 많이 알려져 있지만, 실제로 만나본 차예련은 웃음도 많고 털털한 성격이다. 그는 마지막으로 “꼭 하고 싶은 장르는 로맨틱코미디이다” 며 “올 하반기에 빨리 다른 작품으로 인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털털한 이 모습들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소망했다.

[사진=HB엔터테인먼트 ]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