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수입맥주 2위 아사히, 日 불매운동 탓 판매량 2위 자리도 '위태'

지난해 1위 자리 칭따오에 내준 아사히
日불매운동 탓 판매량 급감...2위 자리도 흔들
국내 맥주 업체 현 상황 기회로 보고 공격적 마케팅 시작

아사히, 수입맥주

수입맥주 2위 아사히, 日 불매운동 탓 판매량 2위 자리도 '위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의 영향으로 수입 맥주의 간판격인 아사히의 위상이 추락하고 있다.

28일 한국주류수입협회가 2018년 7월∼2019년 6월 1년 간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국내 수입 맥주 가운데 1위는 칭따오로 이 기간 48만7,501헥타리터(1 헥타리터는 100ℓ)를 팔았다. 칭따오는 전년도인 2017년 7월∼2018년 6월까지만 해도 아사히에 이은 2위였다.판매량이 49만1,114헥타리터의 아사히에 못 미치는 42만7,898헥타리터였다. 그런데 작년 7월부터 1년 동안 아사히의 판매량이 0.8% 감소한 반면 칭따오의 판매량이 13.9% 증가해 1.2위 순위가 역전됐다.

하지만 어렵게 유지하고 있는 2위 자리마저도 무섭게 따라붙고 있는 경쟁자들과 일본 제품 불매 운동 영향으로 위태로운 상황이다. 주요 대형마트와 일부 편의점들은 본사 차원에서 수입 맥주 할인행사에서 일본 맥주를 제외하거나, 신규 발주를 중단하는 등 행동에 들어갔다. 불매운동이 지속된다면 일본 맥주의 판매량은 계속 내리막일 것으로 예상된다.

주류업계 일각에서는 두 자릿대 급성장을 기록한 하이네켄이나 크로넨버그 1664 블랑이 2위 자리로 올라서면서 아사히를 밀어낼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다.

한편, 아사히의 판매 부진에 국내 업체들은 현재 상황을 기회로 삼고 공격적인 마케팅을 시작할 예정이다. 하이트진로는 신제품 ‘테라’의 호조에 힘입어 맥주 시장에서의 존재감을 더욱 드러내겠다는 의지다.

하이트진로는 테라가 출시 100일 만인 이달 2일 1억병 판매를 넘어선 데다가, ‘하이트’와 ‘맥스’ 같은 기존 브랜드도 덩달아 판매량이 뛰면서 지난달 전년 같은 기간보다 매출이 약 5% 증가했다. 특히 가정이 아닌 외식 시장에서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5%나 껑충 뛰었다.

오비맥주는 아예 대표 제품 ‘카스’와 발포주 ‘필굿’의 가격을 다음 달 말까지 낮추는 강수를 뒀다. 일 년 중 최대 대목인 여름 성수기에 가격을 인하하는 것은 이례적으로, 그만큼 이번 기회에 매출을 끌어올리겠다는 의지가 읽힌다.
/이종호기자 phillie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