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경제단체

中企체감경기 올들어 최악 근접

8월 SBHI 79...전월보다 3P ↓

  • 정민정 기자
  • 2019-07-28 14:04:47
  • 경제단체
中企체감경기 올들어 최악 근접

주력 산업 침체, 불경기 등 내수 경기가 가라앉으며 중소기업들의 체감경기 전망이 올해 최저치에 근접했다.

28일 중소기업중앙회가 3,15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8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에 따르면, 8월 업황 전망 경기전망지수(SBHI)는 79로, 전달이나 지난해 8월에 비해 3포인트씩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 전망을 수치화한 SBHI는 100보다 높으면 경기 전망을 긍정적으로 본 업체가 그렇지 않은 업체보다 더 많다는 뜻이고, 100보다 낮으면 그 반대를 뜻한다.

중기중앙회 관계자는 “이번 8월 지수는 올해 2월 기록한 역대 최저점(76.3) 이후 올해 최저치”라며 “전산업과 제조업은 2013년 2월 이후 최저치이며, 비제조업은 2015년 8월 이후 최저치”라고 설명했다.

제조업의 8월 경기전망지수는 전보다 6.7포인트 하락한 77.2였고, 비제조업은 1포인트 하락한 79.9였다. 업종별로는 제조업 가운데 기타운송장비 등 6개 업종이 전월보다 오른 반면, 섬유제품과 음료 등 16개 업종이 하락했다.

비제조업에서는 건설업이 소폭 상승했으나 서비스업은 3개월 연속 하락했다. 경기변동 항목별로는 내수판매와 수출, 영업이익, 자금사정 전망이 전월보다 하락했고, 고용수준 전망은 소폭 상승했다.

중소기업의 경영 애로(복수응답) 사항으로는 내수 부진(61.1%)과 인건비 상승(51.6%)을 꼽은 경우가 가장 많았다. 계절적 비수기(20.9%)라는 답도 전월(16.1%)보다 많아졌다./맹준호기자 nex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