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아파트·주택

옥죄고 미루고…삽 못뜨는 건설사

[올 분양실적 35%…아파트 공급가뭄 현실화]
정부 규제·서울시 행정절차 연기…
주택공급 목표 절반 달성 4곳뿐
하반기도 사업 추진 녹록지 않아
"공급줄면 결국 소비자 피해" 우려

  • 진동영 기자
  • 2019-07-28 16:51:10
  • 아파트·주택
옥죄고 미루고…삽 못뜨는 건설사

#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 6월 세운3지구에서 ‘힐스테이트 세운’을 분양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분양 일정은 현재까지 미지수다. 정부가 민간택지에 대한 분양가상한제를 예고하면서 일정을 잡지 못하고 있어서다. 강남구 삼성동 상아2차 재건축으로 들어서는 ‘래미안라클래시’ 역시 6월 분양을 목표로 했으나 분양가상한제 때문에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이다.

건설사들의 올해 아파트 공급 실적은 심각한 상황이다. 올해가 절반 이상 지났지만 각사의 공급 실적은 연간 계획한 물량의 3분의1 수준에 그치고 있다. 분양 일정이 줄줄이 연기되는 가운데 하반기에도 상황이 개선될 여지가 크지 않아 공급 가뭄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목표치 절반 채운 건설사는 단 4곳=서울경제가 시공능력 상위 16개 건설사를 대상으로 올해 공급 계획과 이날 현재까지 공급 실적을 확인한 결과 달성률은 평균 35.98%에 그쳤다. 공급 계획·실적을 공개하지 않고 달성률만 밝힌 두산건설을 제외한 15개 건설사는 올해 총 20만7,815가구를 공급할 계획을 세웠지만 올 1~7월 실제 공급한 물량은 7만4,781가구다. 이번 조사에서 목표치의 절반 이상을 달성한 곳은 대림산업(51.5%), 대우건설(50.4%), 태영건설(67.7%), 계룡건설(72.5%) 등 4곳뿐이다.

현대건설은 올해 1만9,450가구의 공급을 계획했지만 현재 분양한 물량은 3,818가구다. 목표량의 19.6%를 채우는 데 그쳤다. GS건설 역시 연초 2만8,837가구 공급 계획을 세웠다. 하지만 현재 22.7% 수준인 6,539가구를 분양했을 뿐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9,963가구 계획에 3,261가구(32.7%) 공급, 삼성물산은 9,702가구 계획에 3,216가구(33.1%) 공급에 머물렀다. SK건설은 올해 5,578가구를 분양할 계획이었는데 계속되는 분양 연기에 단 한 가구도 분양하지 못해 달성률 ‘제로(0)’ 상태다. HDC현대산업개발은 22.8%, 한화건설은 12.3%, 반도건설은 27.5%, 두산건설은 29.8%로 30%에 미치지 못하는 실적을 내고 있다.

건설사들은 하반기에 실적을 만회하겠다는 계획이지만 사정이 녹록지 않아 고민이다. 한 건설사 관계자는 “내부적으로 애초 공급 계획보다 2,000여가구를 줄여 목표치를 새로 짠 상황”이라며 “지방은 분양시장이 좋지 않은 곳이 많고, 수도권은 규제의 여파로 분양가 책정 등 난관이 많아 돌파구를 마련하기 쉽지 않다”고 언급했다.

◇규제 영향…피해는 결국 소비자에게=건설사들이 계획대로 아파트 공급에 나서고 있지 못하는 것은 정부의 규제 여파 때문으로 풀이된다. 서울 강남을 비롯한 수도권 주요 재건축 단지들이 정부의 분양가 통제에 반발해 후분양으로 선회했었다. 정부는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분양보증을 통해 분양가를 통제해왔는데 후분양을 하면 HUG의 보증이 필요 없기 때문이다.

지난달 HUG가 기습적으로 서울 등 고분양가 관리지역 내 아파트 분양보증 기준을 강화한다고 발표하자 이런 기류는 더욱 확산됐다. 강남 재건축 단지 가운데 상당수가 후분양으로 전환하겠다고 선언한 것이다. 정부는 이달 들어 강남의 집값 상승세가 나타나자 이보다 더욱 센 카드를 꺼냈다. 민간택지에 대해 분양가상한제를 시행하겠다고 예고했고, 재건축 조합들은 “손해를 볼 수 없다”며 사업 중단을 불사하겠다고 맞선 상황이다. 서울시 역시 공급 위축에 일조했다. 서울시는 강남 은마아파트, 잠실주공5단지 등 대단지 재건축과 관련해 행정절차를 차일피일 미루고 있다. 조합원들은 사실상 재건축을 하지 말라는 의미로 받아들일 정도다.

정부와 서울시의 규제로 공급이 줄면서 조합원과 건설사뿐 아니라 주택 구입을 준비 중인 소비자에까지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장재현 리얼투데이 리서치본부장은 “공급량이 갑자기 줄면 전월세에 영향을 미칠 뿐 아니라 신축 공급 저하로 기존 아파트 가격도 오를 가능성이 있다”며 “건설사 역시 매출이 줄어 어려움에 빠지게 되는 등 건설시장 참여자 모두가 부정적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평가했다. /진동영기자 j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