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유령을 잡아라' 첫 티저 공개, 문근영-김선호 '생동감 甲' 지경대 24시

  • 최재경 기자
  • 2019-07-29 06:47:17
  • TV·방송
tvN 새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가 마침내 베일을 벗었다.

'유령을 잡아라' 첫 티저 공개, 문근영-김선호 '생동감 甲' 지경대 24시
/사진=tvN_유령을 잡아라

8월 26일(월) 밤 9시 30분 첫 방송 예정인 tvN 새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연출 신윤섭/극본 소원-이영주/제작 로고스필름/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첫 티저가 공개됐다.

‘유령을 잡아라’는 ‘첫차부터 막차까지! 우리의 지하는 지상보다 숨 가쁘다!’ 시민들의 친숙한 이동 수단 지하철! 그 곳을 지키는 지하철 경찰대가 ‘유령’으로 불리는 연쇄살인마를 잡기 위해 사건을 해결해가는 상극콤비 밀착수사기.

공개된 영상에는 지상보다 숨가쁜 지하이자 친숙한 일상의 공간, 지하철의 생동감 넘치는 24시간이 담겨 시선을 강탈한다. 새벽 5시 첫차부터 막차까지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리얼한 지하 세계, 몰카-소매치기 등 각종 생활 밀착형 범죄와 사건사고가 눈길을 끈다. 지금껏 드라마 소재로는 잘 다뤄지지 않은 새로운 공간, 지하철에 초점을 맞춘 신선한 시도는 ‘유령을 잡아라’에서 펼쳐질 스토리에 대한 흥미를 더욱 북돋는다.

특히 ‘지하철 경찰대’ 문근영(유령 역)-김선호(고지석 역)는 번뜩이는 매의 눈으로 누군가를 예의주시하며 환상의 케미를 예고한다. 분위기는 달라도 예리함이 닮은 두 사람의 모습이 궁금증을 자아낸다. 무엇보다 “수도권 기준 지하철역 681개, 일일 이용객 720만명. 일상의 공간, 각종 범죄가 도사리는 지하철. 그 곳의 안전을 책임지는 나는, 지하철 경찰대다”라는 문근영의 내레이션을 통해 두 사람이 지상보다 숨가쁜 지하에서 상극 콤비로 선보일 활약과 케미, 신선한 시너지가 벌써부터 예비 시청자들의 설렘을 유발한다.

‘유령을 잡아라’ 첫 티저가 공개된 후 각종 SNS 등에서는 “본방사수 달려볼게요”, “근영씨 목소리로 듣는 첫 티저! 넘 좋아요”, “기대 중. 지하철 소재로 한 것도 특색 있네”, “각 잡고 본 방 기다린다”, “두 사람의 케미 기대됩니다~ 빨리 시작했으면 좋겠네요”, “역시 내 배우들! 문근영-김선호 연기 합을 볼 수 있다니” 등 댓글이 올라와 드라마를 향한 팬들의 기대를 엿보게 했다.

tvN 새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는 ‘60일, 지정생존자’ 후속으로 8월 26일(월) 밤 9시 30분 첫 방송 예정이다.

최재경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