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현대차 노조, 29~30일 파업 찬반투표 진행

  • 장지승 기자
  • 2019-07-29 11:09:21
  • 전국
현대자동차 노조가 파업 찬반투표에 돌입했다.

현대차 노조는 29일부터 울산·전주·아산공장, 남양연구소 등 전체 5만명가량 조합원이 참여하는 파업 찬반투표에 들어갔다. 투표는 30일까지 이어지며, 결과는 30일 밤 늦게 나올 전망이다.

노조는 앞서 19일 울산공장 본관 아반떼룸에서 열린 16차 교섭에서 결렬을 선언했다. 노조는 사측에 일괄제시안을 내라고 요구했으나 회사가 내지 않자 결렬을 선언했다. 노조는 22일 중앙노동위원회에 노동쟁의 조정을 신청했으며, 24일 임시 대의원대회에서 만장일치로 쟁의 발생을 결의했다. 투표가 가결되면 8월 1일 쟁대위 출범식까지 연다는 계획이다.

현대차의 여름 집단 휴가는 8월 5~9일로 주말을 고려하면 실제 8월 3일부터 휴가다. 따라서 파업은 휴가 후 가능할 전망이다.

노조는 올해 임금 12만3,526원(호봉승급분 제외) 인상과 당기 순이익 30% 성과급 지급 요구를 하고 있다. 또 정년을 현재 만 60세에서 국민연금법에 따른 노령연금 수령개시일이 도래하는 해의 전년도로 바꾸고, 상여금을 통상임금에 적용하는 것을 요구안에 담았다. 일방적 납품단가 인하 근절, 최저임금 미달 부품사에 납품 중단 요구 등은 사회 양극화 해소를 위한 특별요구로 넣었다.

노조가 파업에 돌입하면 8년째 파업을 이어가는 것이다.
/울산=장지승기자 jj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