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왓쳐' 서강준, 몰입과 공감 높인 ‘텐션유발자’ 완급조절 연기로 시청자 매료

  • 최재경 기자
  • 2019-07-30 06:43:27
  • TV·방송
배우 서강준이 완급을 조절한 연기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을 매료시키고 있다.

'왓쳐' 서강준, 몰입과 공감 높인 ‘텐션유발자’ 완급조절 연기로 시청자 매료
사진=OCN_WATCHER(왓쳐)

28일 방송된 OCN 토일 오리지널 ‘WATCHER(왓쳐)’(연출 안길호, 극본 한상운, 제작 스튜디오드래곤/이하 ‘왓쳐’)에서는 함께 살게 된 김영군(서강준), 김재명(안길강)의 모습과 아버지가 살해당하며 잊고 있었던 영군의 기억이 되살아 나는 충격적인 이야기가 전개됐다.

김재명의 가석방 후 두 부자는 함께 살게 됐다. 오랜 시간 떨어져 있었기에 아버지란 존재가 낯설기만 한 영군. 하지만 아버지의 낡은 옷이 신경 쓰이고, 거실에서 깊게 잠들지 못한 아버지에게 여긴 덮칠 사람이 없으니 편하게 자라고 하는 영군의 모습은 아직은 서툴지만 서로에 대한 작은 애정을 느끼게 했다. 이후 생활 속 작은 일상을 공유하는 두 부자의 모습은 비록 세월이 갈라놓았지만 끊을 수 없는 가족이란 연을 느끼게 하며 몽글함을 피워냈다.

한편, 한태주(김현주)의 사무실을 찾은 영군은 재명을 살인범이라고 확신했으면서 왜 생각이 바뀌었는지 물었다. 이에 태주는 사건의 핵심 증거 중 하나인 피 묻은 김재명의 점퍼가 화장실 세탁기에서 나왔고, 피해자의 피와 일치했지만 김재명은 사건 당시 옷을 어디에 벗어 놓았는지 모른다고 증언했고 이는 누군가 증거를 조작할 기회가 충분했을 거라고 말했다. 또한 태주는 당시 자신의 상사들이 이 사건을 담당했던 것을 덧붙이며 이 모든 이들이 연결되어 있을 수 있겠구나는 생각이 들었음을 털어놓았다.

태주의 말을 들은 영군은 김재명은 누명을 썼던지 아니면 밖에 남은 사람들과 계속 범죄를 저지르고 있던지 둘 중에 하나라고 단호하게 말하며 박시영(박지훈)이 자신에게 연락해 돈을 요구했고 자신이 아는 모든 일을 밝히겠다고 말한 사실을 전했다. 도치광(한석규)은 장현구(이얼) 경위를 찾은 사실을 자신에게 이야기하지 않았다며 김재명과 관련된 일들을 자기에게 숨기는 것이 있다고, 어쩌면 박시영이 그 답을 알지도 모른다고 말했고, 태주와 영군은 박시영이 제시한 돈을 준비해 함께 그를 만나러 갔다.

박시영을 만난 영군과 태주. 박시영은 돈을 받은 후 영군과 태주를 죽이라는 사주를 받았다며 둘을 총으로 위협했다. 이 모든 것을 계획한 살인범이 골칫거리인 인간들을 전부 정리하고 새판을 짤 것이라고 했다며 그 골칫거리가 너네 아버지라고 말해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일촉즉발의 위기 상황에서 장해룡(허성태)이 나타나 영군과 태주를 구했고 불길한 예감이 든 영군은 집으로 향했다.

그리고 영군은 집 욕조에서 죽어 있는 아버지의 시신과 마주했다. 이후 홀로 남은 사건 현장에서 아버지가 죽어 있던 욕조를 보던 영군은 십오 년 전 사건 당시의 상황을 기억해냈다. 숨죽인 두려움과 긴장감 속에서 죽어가던 어머니의 옆에 있던 사람은 바로 아버지가 아닌 도치광이었다. 누구도 예상치 못한 충격의 결말은 다음 화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지금까지 ‘왓쳐’에서 눈을 뗄 수 없는 액션부터 자신이 생각하는 옳은 일에 타협은 없는 열혈남 김영군으로 열연 중인 서강준은 자칫 단순하게 보일 수 있는 영군의 캐릭터를 완급을 조절한 디테일한 연기로 생동감 있게 그려내며 드라마의 텐션을 뒤흔들고 있다. 특히, 자신의 인생을 관통한 사건의 중심에 있던 아버지에 대한 분노와 갈등 속에서 느껴지는 연민과 애틋함 등 시시각각 달라지는 캐릭터의 감정을 집중력 있게 표현해낼 뿐만 아니라 아버지의 죽음을 마주한 후 충격 속 공허한 눈빛의 서강준은 보는 이들의 공감과 몰입을 극대화하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서강준의 열연이 빛나고 있는 OCN 토일 오리지널 ‘WATCHER(왓쳐)’는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된다.

최재경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