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라이프

전도연, 패션 매거진 커버 장식, 범접불가 ‘독보적 존재감’

  • 최재경 기자
  • 2019-07-30 06:32:00
  • 라이프
배우 전도연의 독보적 존재감이 고스란히 담긴 화보가 공개됐다.

전도연, 패션 매거진 커버 장식, 범접불가 ‘독보적 존재감’
/사진=데이즈드 앤 컨퓨즈드

전도연은 최근 패션 & 컬쳐 라이선스 매거진 ‘데이즈드 앤 컨퓨즈드’ 8월호의 커버를 장식했다. 두 가지 버전으로 공개된 커버 속 차가운 카리스마와 무표정의 시크함까지 전도연은 각기 다른 매력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함께 공개 된 화보에서는 세련된 컬러감이 돋보이는 퍼 코트, 패턴 블라우스, 드레스까지 실험적인 실루엣의 의상을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감정이 배제된 무감각한 표정과 무심한 아이컨택은 전도연 특유의 묵직한 존재감이 고스란히 느껴져 감탄을 자아낸다.

전도연, 패션 매거진 커버 장식, 범접불가 ‘독보적 존재감’
/사진=데이즈드 앤 컨퓨즈드

이번 화보와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는 배우이자 인간 전도연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일하는 게 제일 즐겁다. 일을 쉼 없이 했다고 하지만 사실 무언가를 하고 싶은 제 열정이나 열망에 비해서는 턱없이 부족하다는 생각이 든다.”며 배우로서의 고민을 밝혔다.

전도연, 패션 매거진 커버 장식, 범접불가 ‘독보적 존재감’
/사진=데이즈드 앤 컨퓨즈드

반면 스스로에 대한 철학과 미래에 관해 묻자 “배우가 아닌 뭘 해도 잘 했을 것 같다. 재주가 많아서가 아니라 그냥 자신의 성실함에 대한 믿음과 타협하지 못하는 것이 지금의 전도연이 돼 있는 것 같다. 남들보다 앞서가지 않아도 그냥 나를 벗어나지 않고, 끊임없이 저를 놓지 않고 계속 올 수 있었던 것은 용기였던 것 같다.”고 말하며 “죽을 때까지 저를 다 알 수 있을까 싶다. 인간 전도연에 대해 그리고 배우 전도연이 어떤 모습으로 살아갈 수 있을지에 대해서 저도 알아가는 단계인 것 같다. 그건 경험하지 않고는 알 수 없는 것이니까.”라며 솔직한 속마음을 털어놨다.

전도연, 패션 매거진 커버 장식, 범접불가 ‘독보적 존재감’
/사진=데이즈드 앤 컨퓨즈드

특히 차기작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에 대한 질문에는 “인물마다 옴니버스처럼 나와서 현장에 좀 적응할 만하니까 끝나버려 아쉬움이 남는다.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한 밑바닥 인생들의 본능적인 모습이라 궁금증을 유발하면서 이어지는, 블랙코미디 같은데 약간의 스릴러 느낌도 있는 영화이다. 좋은 배우가 많이 참여했기에 좋은 작품이 나왔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전해 전도연의 작품을 기다리는 많은 이들의 기대를 더욱 높이고 있다.

전도연, 패션 매거진 커버 장식, 범접불가 ‘독보적 존재감’
/사진=데이즈드 앤 컨퓨즈드

전도연의 화보는 패션지 ‘데이즈드 앤 컨퓨즈드’ 8월호로 만나볼 수 있다.

최재경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