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한국당, ‘태양광 사업 보조금 지급 의혹’ 감사청구 추진

“태양광 사업 부실 커…서울시·한전 감사해야”
“서울시 태양광 설치비용 과도 측정 의혹도 있어”

  • 정민수 기자
  • 2019-07-30 14:09:07
  • 시황

자유한국당, 태양광 사업, 한전

한국당, ‘태양광 사업 보조금 지급 의혹’ 감사청구 추진
30일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가 열렸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30일 태양광 사업에 대한 보조금 지급 의혹에 대해 감사를 청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기선 에너지정책 파탄 및 비리 진상규명 특별위원회 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태양광 사업이 복마전처럼 부실이 큰 상황에서 감사원 감사가 이뤄져야 한다”며 “서울시와 한국전력공사(한전)에 대해 감사 청구를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서울시의 태양광 미니 발전소 보급사업의 보조금 집행 현황을 보면 허인회 씨가 대표로 있는 녹색드림협동조합은 정권교체 시기와 맞물려 보조금 수령액이 급격히 증가했다”고 말했다. 허인회 씨는 열린우리당 청년위원장을 지냈고, 16·17대 총선에 각각 새천년민주당과 열린우리당 소속으로 출마한 친여·운동권 인사로 통한다.

김 의원은 “최근 녹색드림협동조합 등 5개 업체가 무자격 업체에 하도급을 주거나 이들에게 회사 명의를 빌려준 혐의 등 불법행위가 적발됐다”며 “서울시가 태양광 설치비용을 과도하게 측정해 태양광 업체들을 지원하고 있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전이 지난해 태양광 비리와 관련해 자체적인 인지를 통해 징계한 건수가 모두 8건이지만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며 대대적인 감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정민수 인턴기자 minsoojeo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