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경제단체

미뤘던 한일경제인회의, 9월 롯데호텔서 열기로

양국관계개선 공통과제 등 논의

  • 박시진 기자
  • 2019-07-30 15:03:34
  • 경제단체

한일경제협회, 한일경제인회의

한 차례 연기됐던 한일경제인회의가 오는 9월 개최된다. 양국 협회 관계자는 한일관계의 갈등이 깊어지는 가운데 재계 인사 교류를 통해 관계를 돈독히 하겠다는 입장이다.

한일경제협회는 일한경제협회와 공동으로 9월24일부터 양일간 서울 롯데호텔에서 ‘제51회 한일경제인회의’를 연다고 30일 밝혔다. 김윤 삼일홀딩스 회장과 사사키 미키오 미쓰비시상사 특별고문은 지난주 일본에서 만나 회의 개최를 결정했다.

한일경제인회의는 한일경제협력 증진을 위해 지난 1969년 처음 열린 뒤 매년 양국에서 번갈아가며 개최됐다. 올해 회의는 당초 5월13일부터 3일간 국내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양국관계가 악화되면서 3월 연기를 결정했다. 1991년 걸프전, 2011년 동일본대지진, 2017년 대선 당시에만 일정이 연기됐으며 양국관계 문제로 연기된 것은 올해가 처음이었다.

이번 회의에서는 ‘급변하는 세계 경제 속의 한일협력’이라는 주제 아래 한일관계의 새로운 도약과 한일 공통과제의 실현방안이 논의된다. 아울러 양국 간의 산업기술협력을 촉진하기 위해 한일산업·기술협력재단이 주관하는 ‘한일산업기술페어 2019’ 행사도 같이 개최될 예정이다.

양 협회는 최근 어려운 한일관계 속에서 양호한 정치·경제의 관계 구축을 통해 양국의 발전과 이익은 물론 동아시아 지역 및 세계의 안정과 번영에 기여할 것으로 확신했다. 이에 따라 양국 협회는 경제인 입장에서 한일관계의 방향에 대한 의견과 정책건의를 담은 공동 성명을 발표할 계획이다.

한일경제협회 관계자는 “양국 정부 간 대화가 진전되고 양호한 환경에서 제51회 한일경제인회의가 개최되기를 기대한다”며 “경제·인재·문화교류를 통해 민간교류 기관의 입장에서 양국 관계의 개선과 확고한 선린우호 관계를 구축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시진기자 see1205@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