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분양·청약

3기 신도시 여파에 쌓이는 인천 미분양

6월, 5월比 4.4% 늘어

3기 신도시 여파에 쌓이는 인천 미분양

인천의 미분양 물량이 계속 쌓이고 있다. 수도권 3기 신도시 발표로 검단 지역에서 팔리지 않은 아파트가 늘어나고 있어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전국 미분양 주택이 5월보다 1.5% 늘어난 6만 3,705가구로 집계됐다고 30일 밝혔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은 지난달 미분양 물량이 123가구로 5월보다 30.9% 줄었다. 지방 역시 미분양 물량이 5만 2,097가구로 5월보다 0.8% 감소했다.

반면 인천의 미분양 물량은 계속 축적되고 있다. 인천의 지난달 미분양 물량은 3,632가구로 5월(3,478가구)보다 4.4% 늘었다. 2018년 말 미분양 물량이 1,324가구였지만 반년 만에 2배 이상 증가한 상황이다. 이는 3기 신도시 충격 여파로 풀이된다. 정부는 앞서 부천 대장지구를 3기 신도시 후보지로 발표한 바 있다. 서울에서 상대적으로 멀고 교통 인프라 확충이 부족한 인천 검단지역이 3기 신도시 발표로 인해 직접적인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악성 미분양’으로 평가받는 준공 후 미분양 물량도 지난달 전국적으로 증가했다. 지난달 기준 준공 후 미분양은 1만 8,693가구로 5월(1만 8,558가구)보다 0.7% 늘었다. 한편 상반기 전국 주택 인허가실적은 22만 6,594가구로 지난해 같은 기간(24만 9,505가구)보다 9.2% 줄었다. 주택 착공실적도 19만 6,838가구로 전년 동기(23만 3,182가구)보다 15.6% 줄었다. /강동효기자 kdhy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